국민의당이 '청와대의 사과를 수용한다'며 일주일 만에 국회 일정 복귀를 결정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12
뉴스1
인쇄

업데이트 : 2017년 7월13일 17:25 (기사보강)
업데이트 : 2017년 7월13일 17:40 (기사보강)

국민의당이 국회 추가경정예산안(추경) 심사에 복귀하기로 결정했다. 청와대의 '대리 사과'를 수용하기로 한 것이다. 다만 발표 직후 사과의 성격을 놓고 청와대와 국민의당의 말이 엇갈리면서 국민의당이 '격분'하는 등 실제 복귀 여부는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당은 13일 오후 의원총회를 열고 "추경과 정부조직법 개정 심사에 다시 복귀"하기로 결정했다고 최명길 국민의당 원내대변인이 밝혔다. 또 국민의당은 "여타 인사청문회나 국회 일정에 협조해 나가는 것으로 의견을 모았다"고 한다.

최 원내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이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을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에게 보내서 추미애 대표의 '머리 자르기' 발언으로 초래된 국회의 공전 사태에 대해 분명한 사과 의사를 표명했다"며 "임 실장을 통해 사과의 뜻을 밝혀왔기에 그 뜻을 존중해 국회 운영에 협조할 수 없다고 밝혔던 그 이전으로 복귀한다"고 말했다.

또 최 원내대변인은 "(추 대표의 발언은) 국회의원 한 명의 발언으로 생각해도 되겠다고 판단해도 된다는 점을 확인했다"며 "추미애 대표가 강경발언을 계속한다고 해도 이를 이유로 문 대통령이 비서실장을 보내 사과한 부분을 무효로 보고 원점으로 변경할 가치는 없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특히 박지원 전 국민의당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임 실장이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에게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대통령도 손도 댈 수 없고 못 말리는 인사로, 청와대가 추 대표 머르자르기 발언을 사과한 것은 추 대표에게 굉장히 정치적 상처가 될 것으로 국민의당이 이해해 달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반면 청와대에서는 국민의당과 조금 다른 말이 흘러나왔다. "임종석 실장이 추 대표에 대해 언급한 바가 전혀 없다"는 것.

다만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경위를 떠나 이런 문제로 정치적 오해를 불러일으킬 상황이 조성된 데 유감을 표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종합하면, 청와대는 '국회 공전 사태'에 대해 유감을 표명했고 국민의당은 이를 '추미애 대표 발언에 대한 유감표명'으로 해석한 셈이다.

청와대의 입장이 공개되자 박주선 비대위원장은 뉴시스에 "이런 나쁜 사람들이 어디 있나. 상종을 못 할 사람들"이라며 "사과를 가짜로 했다면 우리가 도와줄 수가 없다. 우리를 우롱해도 분수가 있지 이게 말이 되나"라고 '격분'했다.

2

국민의당은 지난 6일 이른바 '머리 자르기' 발언에 반발해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사퇴를 요구하며 국회 일정 보이콧을 선언했다. 추 대표의 발언이 다소 과했다는 평가도 있었지만 '울고 싶은 데 뺨 때려줬다'는 식으로 국민의당이 추 대표의 발언을 '정국 돌파'에 활용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민의당이 문제 삼았던 추 대표의 발언은 다음과 같았다.

"진상조사라고 당 자체적으로 했는데 결과는 이유미씨 단독범행이다 꼬리 자르기를 했지만 그 당의 선대위원장이었던 박지원 전 대표, 후보였던 안철수 전 의원께서 몰랐다 하는 것은 머리 자르기죠." (MBC라디오 신동호의 시선집중, 7월6일)

추 대표는 물러서지 않고 바로 그 다음날 "국민의당 대선조작 게이트는 북풍 조작에 버금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검찰은 이준서 전 국민의당 최고위원을 구속시킨 데 이어 대선 당시 국민의당 공명선거추친단 단장을 맡았던 이용주 의원의 보좌관 김모씨의 휴대전화를 압수하는 등 '윗선'을 향해 수사 범위를 넓히고 있는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