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수는 지난 세기말부터 '걸크러시' 아이콘이었다(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걸크러시'의 아이콘으로 꼽히는 배우 김혜수.

그녀의 '걸크러시'는 한국 영화계에 둘도 없는 독보적인 '여성 배우'라는 점에서만 나온 건 아니었다.

- 김혜수가 입은 티셔츠는 그야말로 끝내준다
1
이미지를 클릭하면 관련 기사로 이동합니다.

김혜수가 이미 지난 20세기 말, 20여년 전부터 누구보다도 강렬한 '걸크러시'를 뿜어왔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kakao

지난 6월 22일, 유튜브에는 SBS '김혜수의 플러스 유 - 김민종 편'의 영상이 올라왔다. 해당 방송은 지난 1998년부터 2000년까지 김혜수가 진행했던 토크쇼 '김혜수의 플러스 유'의 1999년 5월 26일 방송분으로, 이날 게스트는 배우 김민종이었다.

1

방송에서 김혜수는 김민종에게 '좋아하는 여성상'에 대해 묻는다. 대화를 이어가던 중 김혜수는 "과거 방송에서 '남자는 하늘, 여자는 땅'이라며, 나를 굉장히 광분케 하는 발언을 한 적이 있다"고 김민종에 말한다.

이어진 자료화면에서 김민종은 토크 중 "(남자가) 바람을 만약에 피운다면 그럴 수도 있는 것"이라고 말한다. 여성 방청객들의 야유가 쏟아지자 그는 돌연 "남자는 하늘입니다"라고 외치며 "그게 바로 나의 여성관"이라고 말한다.

1

다시 스튜디오 화면으로 돌아와 김민종은 김혜수에 "광분하시는 분들이 원래 좀 단순하다"고 말하고, 김혜수는 "제가 좀 단순하다"고 맞받아친다. 이어 김민종은 "그 생각엔 변함이 없다. 하늘과 땅은 공존하는 것"이라며 "하늘이 없는 땅은 없다"고 말한다.

듣고 있던 김혜수는 돌연,

"그럼 그걸 바꿔서 역으로, (서로 공존만 하면 되니까) '여자는 하늘 남자는 땅' 이 말도 가능하네요?"

라고 묻는다. 김민종은 "가능하다"라면서도 "그러나 아무래도 옛 어르신들이 말씀하신 그대로 하는 것이 맞다"라고 말하며 웃는다.

그러자 김혜수는 "그 말에 동감한다. 남자는 하늘이다"라며 강한 한 방을 내놓았다.

"남자는 하늘, 여자는 우주!"

20여년 전부터 김혜수는 남다른 '걸크러시' 행보를 이어왔던 셈이다.

해당 방송 영상은 아래에서 확인할 수 있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