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가 인턴 채용을 잠정 중단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청와대가 행정 인턴 채용을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 ‘연합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그동안 청와대는 “매년 ‘행정 인턴 채용 공고'를 내고 20∼30명 규모의 인턴을 6개월 단위로 채용”했었다. 하지만 박근혜 정부에서 계약한 인턴의 계약 기간이 6월 30일로 만료된 이후, 기존 인턴 제도는 운용하지 않기로 한 것이다.

the

청와대가 인턴 채용을 중단하기로 한 이유는 ‘인턴’이 비정규직이기 때문이다. 비정규직이기 때문에 문재인 대통령의 ‘비정규직 제로' 공약에 어긋난다고 판단한 것이다. ‘조선일보’의 보도에 따르면, 그동안 청와대 인턴들은 “110만~120만원(시간 외 근무 수당 별도 지급)”의 보수를 받고 “언론 모니터 및 홍보 관련 자료 수집 등의 업무를 담당”해왔다. 청와대 관계자는 ‘조선일보’를 통해 "청와대 업무 특성상 인턴을 정규직으로 전환시키기 어려운 만큼 청와대 내 인턴 제도가 취지에 맞지 않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청와대 인턴 채용에 대한 문제점이 지적된 건, 지난 2013년 박근혜 정부 당시에도 있었다. 2013년 5월 당시 ‘미디어 오늘’은 ’2013년도 대통령비서실 행정인턴 채용공고’내용을 보도하며 “청와대 고유업무를 저임금의 인턴으로 6개월만 쓰고 마는 것은 상식적인 운영이라고 보기 어렵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고 전한 바 있다.


kakao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