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일 밤은 서울의 올해 첫 열대야였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6
뉴스1
인쇄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발령된 가운데 더위는 밤에도 이어져 11일 서울에 첫 열대야 현상이 나타났다.

기상청은 낮 기온이 크게 올랐던 11일 동해안과 경북내륙지역과 함께 서울에도 밤사이 해무가 유입되며 복사냉각이 저지돼 올해 첫 열대야가 나타났다고 12일 밝혔다.

기상청에 따르면 11일 밤부터 12일 오전까지 최저기온은 서울 25.0도, 강릉 27.6도, 동해 26.1도, 상주 25.0도, 포항 26.4도, 대구 25.9도, 영덕 26.4도 등을 나타냈다.

열대야는 밤사이(오후 6시~다음날 오전 9시) 최저기온이 25도 이상 유지되는 현상이다.

지난해 서울의 첫 열대야는 7월21일로 올해는 지난해보다 10일 빠르게 시작됐다.

기상청 관계자는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발표된 가운데 당분간 낮 최고기온이 33도 이상 오르는 곳이 많겠다"며 "밤에도 기온이 내려가지 않아 일부 지역에는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이 있겠으니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Close
냉장고에 안 넣어도 되는 음식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