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전방추돌 경고장치, 국민안전 위해 추진하자"

게시됨: 업데이트됨:
MOON JAE IN
Handout via Getty Images
인쇄

문재인 대통령은 7월11일 버스나 대형 화물자동차 등에 '전방추돌 경고장치'를 의무화하는 방안과 관련 "예산이 좀 들더라도 국민안전과 생명에 관련된 일이라면 하는 방향으로 추진하자"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 본관 세종실에서 제30회 국무회의를 주재한 가운데, 최근 졸음운전으로 인한 대형사고가 벌어진 것을 두고 참석자들 사이에서 '전방추돌 경고장치' 의무화 제안이 나오자 이렇게 밝혔다고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전방충돌 경고장치는 확실히 사고효과를 줄여주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전방충돌경보장치를 장착한 2015년 6월을 기준으로 전 후 16개월의 교통사고를 비교분석한 결과 사고 발생건수는 8건이 감소했으며, 피해자도 46명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동일기간 내 추돌경보장치를 장착하지 않은 동종 업체는 사고가 증가한 경향을 보여 장비 장착의 사고감소 기여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추정된다는 게 공단 측 설명이다.

전방충돌경보장치는 센서가 주행 중 전방 충돌 위험을 감지하면 운전자에게 경고음 등으로 알려 사고를 막을 수 있는 안전장치다. 충돌 예상보다 2.5초 전이나 80㎞/h 주행 시 선행차 45m 뒤에서 작동한다. (오토타임즈, 2016년11월10일)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