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가 송·조 두 장관 후보의 임명을 미루게 한 여당의 요청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trump

연합뉴스는 문재인 대통령이 송영무 국방부 장관 후보자와 조대엽 노동부 장관 후보자의 임명을 2∼3일 미루고 야당을 더 설득하는 쪽으로 방침을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이같은 청와대의 결정은 여당의 요청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뉴스1에 따르면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어제 저녁 청와대가 전병헌 정무수석을 통해 저에게 송영무 국방부·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임명 입장을 전해왔다"며 "법이 정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재송부 기한이 끝났으므로 부득이 두 분을 오늘 임명할 수 밖에 없다는 것이었다"고 밝혔다.

trump

연합뉴스는 청와대 관계자가 통화에서 "오늘 임명하기보다는 2∼3일 정도 시간을 가지고 야당에 더 설명하는 시간을 갖는 것이 좋겠다는 기류"라고 밝혔다고 전했다.

한편 우 원내대표가 임명을 미뤄달라 요청한 것은 추경 예산 처리를 위해서 였다.

뉴스1은 우 원내대표가 이어 "저는 고심 끝에 국회에서 추가경정예산안 처리 등 국회 정상화를 위한 마지막 노력을 다할 수 있도록 대통령께 몇일 간의 시간을 달라고 강력히 요청드렸다"며 "장관 임명으로 인해 추경 처리가 무기한 연장되거나 포기되는 상황만큼은 끝까지 막아보고 싶다는 뜻을 전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뉴스1은 또한 "야3당도 정국 정상화를 위한 마지막 기회라고 여기고 부디 대승적으로 임해줄 것을 호소드린다"며 "특히 국민의당과 관련해 요청드린다, 오늘 이 순간부터 양당간 모든 정쟁이 중단되기를 바란다"고 호소했다고 전했다.

10일까지 재송부를 요청한 두 장관 후보의 인사청문 보고서가 채택이 불발된 만큼 문 대통령은 11일 이후 언제라도 임명을 할 수 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재송부를 요청한 후에도 국회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이 불발된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에게 곧바로 임명장을 수여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