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언주는 왜 파업 노동자들에게 '미친놈들'이라 말했나?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SBS는 9일 '국민의당 원내 수석 부대표, 파업 비정규직에 "미친 놈들"…왜?'라는 기사에서 이언주 국민의당 원내 수석 부대표가 정규직과의 차별 해소를 주장하며 파업을 강행한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에게 '미친놈들'이라는 표현을 썼다고 전했다.

지난 달 29일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은 전날 제주와 경북, 울산, 대구, 전북을 제외한 12개 시·도 교육청 산하 조합원들이 지역별 총파업 집회를 열고 파업에 들어갔다.

SBS에 따르면 파업 첫날인 6월 29일 국민의당 원내정책회의를 마친 이언주 국민의당 원내 수석부대표는 몇몇 기자들에게 학교 비정규직 파업에 관심을 가져달라며 파업하는 노동자들을 ‘나쁜 사람들’이라고 표현했다고 한다.

특히 SBS는 다음날 이 의원과의 통화에서 이 이원이 파업 노동자들을 “미친 놈들”이라 표현하며 "급식 조리종사원들에 대해선 “아무 것도 아니다. 그냥 급식소에서 밥 하는 아줌마들이다”라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SBS와의 통화에서 5년 내지 10년짜리 계약직에 호봉제가 아닌 직무급제 도입 법안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힌 이 의원은 이어 "솔직히 조리사라는 게 별 게 아니다. 그 아줌마들 그냥 동네 아줌마들이다. 옛날 같으면 그냥 조금만 교육시켜서 시키면 되는 거다. 밥하는 아줌마가 왜 정규직화가 돼야 하는 거냐?"라고 밝혔다고 한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의 표창원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SBS기사의 링크를 걸고 "정치적 표현의 자유는 존중되어야 하지만 입법권력자 국회의원이 힘들고 아파서 파업하는 국민에게 막말 비하 매도하는건 옳지 않다"며 이 의원의 발언을 비판했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