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세의 모델이 자신의 주름을 사랑하게 된 이유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사라 게얼츠는 자신의 주름을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것"이라고 생각한다.

모델로 일하고 있는 게얼츠는 26세다. 그녀가 희귀 '엘러스-단로스 증후군' 진단을 받은 건 고작 10살 때였다.

'엘러스-단로스 증후군'은 유전성 증후군으로, 피부가 얇고 늘어지는 등 신체 내부 콜라겐 생성에 영향을 미친다. 게얼츠는 이 중에서도 아주 희귀한 형태인 '데르마토스파락시스' 타입을 갖게 됐는데, 이 때문에 그녀의 피부엔 나이와 어울리지 않게 주름이 가득해졌다.

게얼츠는 바크로프트TV와의 인터뷰에서 "모든 사람들이 결점을 갖고 있고, 그 결점은 당신에 대해서 말해줄 수 있어요. 당신이 겪어온 고난과 삶의 길을 보여주죠"라고 말했다.

게얼츠는 22~23세가 되기 전까지 진심으로 자기 자신과 자신의 주름을 사랑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지금 그녀는 자신이 '엘러스-단로스'를 정면으로 받아들이고, 자기 자신의 모습을 사랑하는 것이 다른 사람들에게 긍정적인 영향을 주길 바란다. 모든 사람들은 그 자체로 아름답다고 말이다.

그녀는 "모든 사람들은 아름다워요. 그리고 여러분은 원하는 것은 뭐든지 할 수 있어요. 꿈꾸던 것이라면, 어떤 모습이라도요"라고 말했다.

사라의 말이 맞다. 브라보, 사라!

* 관련기사

- 이 소녀가 '미스 말레이시아' 도전한 감동적 이유
1
이미지를 클릭하면 관련 기사로 이동합니다.


kakao

허프포스트US의 How This 26-Year-Old Woman Learned To Love Her Wrinkles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