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노윤호가 제대 후 첫 무대에서 진정한 프로의 모습을 보여주다(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동방신기의 유노윤호가 지난 4월 제대 이후 처음으로 무대에 올라 진정한 '프로 의식'을 보여줬다.

1

8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는 'SMTOWN LIVE WORLD TOUR VI in SEOUL' 콘서트가 펼쳐졌다. 이날 전역 후 첫 무대를 선보인 유노윤호는 신곡 'Drop'을 선보였다.

유노윤호는 제복을 입고 무대에 등장해, 웅장한 음악에 맞춰 춤을 췄다. 그러나 열정이 넘쳤던 탓일까, 무대 도중 바지가 찢어져버리고 말았다.

그러나 유노윤호는 당황하지 않았다. 바지가 찢어진 상태 그대로 무대를 끝까지 완수했다.

무대를 마친 뒤에야 유노윤호는 "오랜만에 무대에 서서 떨린다"며 "동방신기 멤버 중엔 저 혼자 무대에 서서 걱정을 많이 했다"고 입을 열었다. 또 "(최강)창민이랑 연락을 했는데, 형의 느낌을 보여주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유노윤호는 태연하게 "근데 제가 너무 열심히 해서 바지가 찢어졌다. 갈아입고 오겠다"며 무대를 빠져나갔다.

TV리포트에 따르면 이런 유노윤호의 모습을 지켜본 이수만 SM엔터테인먼트 대표 역시 그를 향해 엄지손가락을 추켜세웠다고 한다.

1

바지를 갈아입고 돌아온 유노윤호는 동방신기의 히트곡 '주문', '왜' 등을 혼자서 소화해냈다. 진정한 프로 의식을 몸소 보여준 셈이다.

1

이날 유노윤호의 무대는 아래 영상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