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이 생각한 추미애의 ‘머리 자르기' 발언이 국민의당에 이로운 점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국민의당의 ‘문준용 의혹 조작 사건’을 놓고 “박지원, 안철수 전 대표가 몰랐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은 ‘머리 자르기’라고 발언했다. 이에 대해 국민의당은 "추 대표와 민주당의 사퇴, 사과 등 납득할 만한 조치”를 요구했지만, 추미애 대표는 7월 7일 또 다시 국민의당을 비판했다.

“설령 조작된 것이라 하더라도 공중으로 유포될 경우에는 상대방에게 치명적이라는 걸 용인하고 국민의당 시스템이 전격적으로 풀가동돼 유통시킨 것이다. 형사법적으로 미필적 고의에 해당한다.”

그런데 박지원 국민의당 의원은 추미애 대표의 발언이 국민의당에 이로운 점이 있다고 밝혔다.

the

7월 7일, YTN의 보도에 따르면 이날 ‘연합뉴스 TV’에 출연한 박 의원은 다음과 같이 말했다.

“정당은 위기가 오면 뭉친다. 추 대표의 그런 발언은 우리 국민의당을 뭉치게 해준 효과도 있다.”

이 인터뷰에서 박지원 의원은 추미애 대표의 발언으로 더불어민주당에 역풍이 불것이라고 주장했다.

“역풍을 제가 만난 것은 아니다. 지금 대통령이 외국에 나가 있는데 모든 국회가 다 스톱돼 버리면 집권여당 대표가 좀 그렇다. 그렇게 (추미애 대표가) 원인 제공을 했기에 우리당 지도부나 의원들이 뭉치는 계기를 주고 반격을 하고 있다. 저까지 나서서 할 필요 없이 우리당이 잘 하고 있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