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지지' 글 올린 한국당 소속 평택시장의 최신 근황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6일 자유한국당 소속인 공재광 경기 평택시장에게 '당원권 정지 1개월'이라는 징계가 통보됐다.

이유는?

공재광 시장이 페이스북에 올린 글 한 편 때문이다.

경향신문에 따르면, 공 시장은 지난달 13일 당시 강경화 외교부장관 후보자의 인사 청문회 통과를 부탁하는 글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바 있다.

‘한마디 고언을 드립니다’라는 글을 통해 “대한민국의 대통령님은 국민 모두가 존중해야 된다”며 “장관 후보자들이 다소 미흡한 부분이 있더라도 인사청문회에서 통과 시켜줘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장관이)업무 추진하는 것을 보고 질책을 하는 것이 더 아름다운 미덕이 아닌가 생각이 든다”며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를 있는 그대로 인정해 줄 것을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 국회의원님께 간곡히 부탁한다”고 했다.(경향신문 7월 7일)

당 차원에서 '반대'를 주장하고 있는데, 페북에 이런 글을 올리는 것은 '해당 행위'에 해당된다는 게 한국당의 판단이다.

뉴시스에 따르면, 공 시장은 아래와 같이 밝히며 '재심을 요청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자유한국당이 국민의 지지를 못 받는 것은 현 정부의 국정운영에 무조건 반대하는 것처럼 보이기 때문이다. (중앙당) 윤리위원회에 참석해 당에 대한 악화된 지역 여론을 전달하면서 당이 보다 열린 사고를 가져줄 것을 당부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