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대 남성이 다짜고짜 초등생 4명의 뺨을 후려친 이유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수업을 마치고 귀가하던 초등학생들이 지나가던 40대 남성에게 뺨을 후려맞았다.

SBS는 전남 여수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9일 낮 1시 20분쯤 여수시 돌산읍의 한 아파트 앞에서 초등학교 5학년 학생 4명이 46살 A씨로부터 폭행을 당했다고 전했다.

사건 당시 현장을 담은 CCTV을 확인하면 A씨는 다짜고짜 팔을 크게 휘둘러 맞은 학생들의 몸이 휘청일 정도로 뺨을 세차게 후려쳤다.

SBS는 신고를 받은 경찰이 CCTV 화면을 바탕으로 주변에서 탐문 수사를 벌여 지난 3일 A 씨를 붙잡았는데 조사에서 A씨는 "시내버스 정류장에서 버스를 기다리는데 학생들이 칸막이를 발로 차 사과를 요구했지만, 그냥 가버려 화가 나서 때렸다"고 진술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학생들이 밝힌 말은 조금 다르다.

MBC 뉴스에 따르면 피해 학생 중 한 명은 "발리 걸려서 넘어지며 (정류장 칸막이) 뒤쪽을 잡았는데 소리가 울려서 아저씨가 화난 것 같다"고 밝혔다.

또 다른 학생은 MBC에 "너무 당황스럽고 화나기도 했다"며 "뭐라고 반박하면 더 때릴 것 같아서 겁나서 못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SBS에 따르면 피해 학생의 부모들은 경찰에 진단서를 제출하고 A씨를 엄하게 벌해 달라고 요구했으며, 경찰은 폭행 등의 혐의로 A씨를 불구속 기소의견으로 경찰에 송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