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맨 조금산이 54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THE
SBS
인쇄

개그맨 조금산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밝혀졌다.

7월 7일, KBS 뉴스는 이같은 소식을 보도하며 “7일 오전 경기도 안산시의 한 장례식장에서 조 씨의 발인식이 엄수됐다”고 전했다. 안산 단원경찰서 측은 “조금산 씨가 5일 오전 9시경 대부도 근처에서 시신으로 발견됐다. 조 씨가 전날 밤 운전을 하고 자살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그의 올해 나이는 54세였다.

1984년 KBS 개그콘서트를 통해 데뷔한 조금산은 KBS ‘유머 1번지’, KBS '쇼 비디오자키’, KBS ‘한바탕 웃음으로’등의 프로그램을 비롯해 ‘우뢰매’와 ‘슈퍼홍길동’ 등의 영화에도 출연했었다. tvN 드라마 ‘응답하라 1988’에서 정봉이 아버지 김성균이 즐겨 쓰던 유행어인 ‘반갑구만, 반가워요’도 그가 '유머 1번지’의 ‘물장수’ 코너에서 처음 유행시킨 것이었다.

the

조금산의 사망에 대해 동료 개그맨인 최형만은 ‘TV리포트’와의 인터뷰에서 “ 형과는 한 달 전까지만 해도 전화통화를 했다. 그때는 굉장히 밝기만 했다. 얼마나 힘들고 어려웠으면 그런 선택을 했을지, 안타깝다”고 말했다.


kakao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