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센 윤석민↔kt 좌완 정대현-서의태 1대2 트레이드 단행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넥센 히어로즈는 7일 kt 위즈로부터 좌완 정대현(26)과 서의태(20)를 받고, 내야수 윤석민(32)을 내주는 1대2 트레이드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말 그대로 '깜짝' 트레이드다. 왼손투수가 부족했던 넥센은 kt로부터 좌완 2명을 얻었고 우타 거포가 필요했던 kt는 윤석민을 데려가 타선을 보강했다.

the

kt 유니폼을 입게 된 윤석민은 구리 인창고를 졸업하고 2004년 2차 3순위로 두산의 지명을 받아 프로 생활을 시작했다. 2013년 넥센으로 이적한 뒤 주축 선수로 활약했으며 올 시즌 78경기에서 타율 0.325 7홈런 47타점을 기록했다.

임종택 kt 단장은 "윤석민은 우리 팀에 필요한 중장거리 타자"라며 "팀 중심 타선 강화로 후반기 반등의 계기를 마련하기 위해 영입했다"고 설명했다.

2010 신인드래프트 3라운드에서 두산에 지명된 정대현은 140㎞ 초반의 직구와 슬라이더, 체인지업 등 다양한 변화구를 구사한다.

정대현은 올해 선발과 불펜을 오가며 12경기 53⅓이닝에 나와 2승7패, 평균자책점 7.43의 성적을 냈다.

서의태는 팬들에게 낯선 이름이다. 지난해 신인드래프트에서 kt에 지명된 서의태는 아직 프로 경험이 없다.

넥센 측은 "서의태는 195㎝ 120㎏의 뛰어난 하드웨어를 지니고 있다. 프로 지명을 받은 뒤 1년 동안 투구 폼 교정과 적응에 집중했고, 최근 실전 투구를 하며 컨디션을 끌어 올렸다"고 설명했다.

고형욱 넥센 단장은 "이번 트레이드를 통해 두 명의 좋은 좌완 투수를 얻게 됐다"라며 "둘 모두 좋은 투수로서 자질을 충분히 갖추고 있다. 구단의 육성 시스템을 통해 가다 듬는다면 팀에 큰 도움을 주는 선수로 성장 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어 "무엇보다 우완 투수에 비해 부족했던 좌완을 두 명이나 영입하게 돼 투수진의 좌우 균형을 맞출 수 있게 됐고, 원활한 투수 운용도 가능해 졌다"고 설명했다.

김성민, 오주원 외 좌완 투수가 없던 넥센은 두 선수의 가세로 불펜을 강화할 수 있게 됐다.

윤석민은 7일 곧바로 kt 선수단에 합류하고, 정대현과 서의태는 8일 화성 히어로즈(2군) 선수단에 합류할 예정이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