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보사 측도 에릭-나혜미 '공항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에릭 나혜미 부부에게 의상을 협찬한 홍보대행사 측이 '공항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OSEN에 의하면 에이피알 에이전시는 "에릭 측은 협찬 받은 의상과 관련 '공항 패션 촬영을 진행하자'는 내용으로 저희와 사전 협의를 한 바는 없습니다. 다만 저희는 혹시 착용할 수도 있다는 기대로, 에릭 부부의 신혼여행 패션 관련 단순 협찬을 진행했습니다"라며 사전 협의가 없었다고 밝혔다.

d

대행사는 이어 "협찬을 진행하였기에, 착용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자연스럽게 노출시키고자 입국 일정을 체크하여 매체사에 정보 공유 하였습니다. 공항패션 노출 시, 협찬브랜드가 착용 되지 않을 수도 있는 상황이었습니다"라고 덧붙였다. 결국, 에릭과 나혜미가 의상 협찬을 받은 것은 맞으나, 사전 협의가 없었으므로 '협찬 약속'을 깼다는 보도는 사실이 아닌 것.

TV리포트는 앞서 에릭 나혜미 부부가 신혼 여행에서 귀국할 당시 "협찬은 온몸에 감았지만, 사진은 찍히기 싫어 도망갔다고 보도한 바 있다. TV리포트의 보도에 따르면 에릭과 나혜미는 옷과 액세서리를 협찬받고 '공항 패션'을 촬영하기로 했으나, 기존에 협의했던 장소가 아닌 다른 게이트로 퇴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kakao

논란이 거세지자 에릭 측은 OSEN에 "협찬사나 홍보사로부터 일절 연락을 받지 못했다"며, 취재는 사전 협의된 것이 아니라고 해명했고, 나혜미 측 역시 "오해가 있었던 것 같다"며 논란된 내용은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