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주석은 '사드' 표현 없이 문재인 대통령에 "한중 관계 장애를 제거해야 한다"고 몰아부쳤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XI JINPING
Chinese President Xi Jinping attends a news conference at the Chancellery in Berlin, Germany, July 5, 2017. REUTERS/Fabrizio Bensch | Fabrizio Bensch / Reuters
인쇄

한반도 사드배치가 기정사실화 되는 분위기다. 한미동맹은 굳건해지는 분위기지만, 반면 중국 분위기는 싸늘하다. 문재인 대통령 취임 후 첫 한중 정상회담이 열린 7월6일(현지 시간) 독일 베를린 인터콘티넨털 호텔에서도 이런 분위기는 전해졌다.

동아일보는 7월6일 보도에서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시 주석은 “대세(전반적인 정세에)에 발 딛고 서서 긴 시야로 보면서 각자의 핵심 이익과 중대한 우려를 존중해야 한다”며 “한국이 중국의 정당한 우려를 중시하고 관련 문제를 적절히 처리해 한중관계 개선과 발전의 장애를 제거하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동아일보는 "이날 ‘사드’라는 표현 자체는 없었지만 실제 회담에서 시 주석이 문 대통령에게 사드 완전 철회를 강하게 제기했음을 보여주는 대목"이라고 평가했다.

xi jinping

xi jinping

문재인 대통령은 사드 보복을 철회해달라고 요청했다. 중국의 사드 보복이 장기화 되면서 기업들의 피해가 계속해서 누족되고 있기 때문이다.

5일 <한겨레>가 중국 진출 주요 기업들의 피해액을 집계한 결과, 매출 피해액이 올 상반기에만 수조원대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두드러진 피해를 입은 곳은 현대·기아차다. 상반기에만 5조원 안팎의 매출 손실을 입은 것으로 추산된다. 지난 3월 이후 중국 시장에서 판매가 넉달 연속 50% 이상 급감했다. 상반기 전체 판매량은 42만9천대에 그쳐, 중국 시장 진출 초기인 2009년 수준으로 돌아갔다. 올해 판매량이 100만대도 못 미칠 것이란 우려까지 나온다. 지난해 중국 판매량은 179만대였다.

유통·면세점 업계도 직격탄을 맞았다. 면세점 업계는 중국인 관광객의 감소로 3월 이후 석달간 6천억원가량의 피해를 입은 것으로 추정한다. 롯데마트는 3~5월 중국 내 99개 점포 가운데 74곳이 ‘소방점검’ 등의 사유로 영업정지를 맞아 문을 닫은 상태다. 롯데마트는 넉달간 피해액을 약 5천억원 규모로 추산한다. (한겨레, 7월5일)

아시아 경제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각종 제약으로 인해 현실적으로 양국 간 경제·문화·인적 교류가 위축되고 있는 것이 사실"이라며 "이러한 상황이 지속되는 것이 양 국민 간 관계 발전에 미칠 영향을 감안해 각 분야에서의 교류 협력이 더욱더 활성화될 수 있도록 관심과 지원을 가져 달라"고 했다. 그러나 시 주석은 "중국민들의 관심과 우려를 고려하지 않을 수 없다"며 사실상 거부 의사를 밝혔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