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저께TV] '해투' 이효리X조동아리, 역대급 케미 '배꼽 빠지는 줄'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이효리가 조동아리와 환상의 호흡을 만들어 내며 빅재미를 선사했다. 오랜만에 출장 방송 나왔다는 이효리는 조동아리 멤버들을 잡으며 사이다를 안겼다. 평소 여간해서는 당황하지 않는 유재석, 김수용까지 말을 더듬게 만드는 이효리는 여전히 레전드였다.

6일 방송된 KBS '해피투게더3'에는 이효리가 출연했다. 이효리는 출연하자 마자 조동아리 멤버들의 패션을 지적하며 한방을 날렸다. 이효리는 유재석에게 "패션의 완성은 얼굴"이라며 얼굴을 바꾸라는 말도 서슴치 않았다.

1

또 얼마전 홍대에서 박수홍을 목격한 사실을 밝히며 "그때 여자에게 연락처를 묻고 있는 것 같아 아는 척을 할 수 없었다"고 폭로했다. 이에 박수홍은 "아는 척 하지. 그러면 번호 따기 더 쉬웠을 텐데"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날 김수용은 4년 동안 활동을 안한 이효리에게 생활비는 어떻게 하는지 걱정했다. 이에 이효리는 놀라며 "내 생활비 걱정하는 거냐"고 황당해 했다. 이에 김수용은 말을 더듬으며 "나가 제주도에 살았으면 물질이라도 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이효리는 "그 동안 벌어놓은 돈이 있다. 아무튼 나에게 이런 질문한 사람 처음이다. 신선했다"고 마무리했다.

유재석 역시 이효리의 눈짓 한번에 위축된 모습을 자주 보였다. 유재석은 "나는 이런 톱스타에게 약하다. 내가 메뚜기 하던 시절부터 다 알고 있어서 그런 것 같다"고 했다.

이에 이효리는 유재석이 메뚜기 탈을 가지고 핑클 인터뷰 왔던 일화를 밝히며 "그때 우리끼리 저 오빠 이상하다고 수근댔다"고 했다. 유재석은 "그때 집에 가면서 효리가 비웃던 게 생각나 자괴감마저 들었다"고 해 웃음을 유발했다.

이효리는 이날 일에 대한 철학을 밝히며 "예전에는 박수 칠 때 떠나는 게 멋있는 것 같았는데, 이제는 내가 내려가는 과정을 지켜보는 것도 좋을 것 같다"고 내려놓은 모습을 보였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