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 성폭행' 신고 여성, 진술 번복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THE
뉴스1
인쇄

7월 6일, 인기 아이돌그룹 멤버가 함께 술을 마시던 여성을 성폭행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는 보도가 나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피해자는 이날 오전 8시 56분께 강남구 역삼동의 한 다세대 주택에서 A씨 등 남성 2명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112에 신고”했고, 경찰이 출동했을 때는 “피해자와 제3자만 남아있었다”고 한다.

이 보도 후, 실시간 검색어에는 ‘아이돌 성폭행’이 오르기도 했다.

하지만 이후 ‘뉴스1’이 강남 경찰서의 조사 결과를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신고 여성은 진술을 번복했다. "술자리에 총 6명이 있었고, 아이돌을 제외한 나머지 일반인 2명에게 성폭행을 당했다. 아이돌은 성폭행에 가담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최초 진술에서 거론된 아이돌 A씨의 소속사는 ‘뉴스1’을 통해 “A씨가 우리 회사 소속 가수라는 사실은 확실치 않다. 그러나 이름이 거론되고 있기 때문에 본인에게 확인 중”이라고 말했다.

한편, 성폭행을 한 것으로 지목된 남성은 경찰 진술에서 “강제성이 없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