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학생의 '테러 협박'에 백화점에서 대피 소동이 일어났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1

초등학생이 백화점을 테러하겠다고 협박해 경찰특공대가 투입되고 백화점 손님과 직원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6일 경기북부지방경찰청의 말을 종합하면, 이날 오전 10시께 경기도 고양시 롯데백화점 일산점 본관과 별관 연결 통로에 설치된 ‘고객의 소리함’에 테러 협박 내용이 적힌 엽서를 백화점 관계자가 발견해 112에 신고했다. 엽서에는 ‘2017 7월6일 테러를 할 것이다’고 적혀 있을 뿐, 예고 시간이나 다른 내용은 따로 없었다. 고객 민원을 주로 접수하는 이 우편함은 일주일에 한 번씩 백화점 관계자가 확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1

발견된 메모는 글씨가 삐뚤빼뚤하고 내용도 없어 장난처럼 보였다. 그러나 경찰은 만일의 상황에 대비해 곧바로 백화점 손님과 직원을 대피시키고 출입을 통제했다. 이어 경찰특공대와 기동대가 투입돼 지상 10층에 지하 7층짜리 본관과 지상 5층짜리 별관 건물 전체를 수색했다.

또 엽서를 누가 언제 작성해 갖다둔 것인지 등 경위를 파악하기 위해 폐회로텔레비전(CCTV) 녹화 영상 등을 확보해 수사한 결과, 경찰은 용의자로 초등학교 4학년생을 특정했다. 경찰은 이 초등생을 상대로 범행 동기 등을 조사 중이지만, 형사 처분 대상이 아닌 만 14살 이하여서 처벌을 받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날은 경기북부경찰특공대가 창설식을 열고 테러 대응 임무 수행을 본격적으로 시작한 날이어서, 창설 신고를 마치자마자 경찰특공대원 17명이 현장에 투입돼 ‘신고식’을 치렀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