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금당한 태국 여성의 '도와달라'는 쪽지 덕에 성매매 일당을 검거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불법 성매매 업소에 감금된 채 성매매에 내몰렸던 태국인 여성이 경찰에 구조됐다.

지난 5월16일 새벽 4시20분께 부산 부산진구 부전동의 한 슈퍼마켓에 태국인 여성 5명과 한국인 남성 1명이 들어섰다.

경남신문에 따르면 당시 계산대에는 김모(27,여)씨가 있었다. 5명의 여성 중 한 명이 김 씨에게 쪽지를 건넸다.

jtbc

쪽지에는 '경찰을 지원. 나는 건물 4층에 잡혀 있다', 'Help the police', '알려주세요. 나는 도움을 요청' 등의 영어와 한글이 적혀 있었다.

경남신문에 따르면 김씨는 여성이 도움을 구하는 것이라 직감하고 태국인 여성이 물품 구매 포인트 적립에 사용한 휴대전화 번호를 쪽지에 급하게 옮겨 적었다고 한다.

한겨레에 따르면 이후 한국인 남성의 눈을 의식한 듯한 태국인 여성은 일행과 함께 가게를 빠져나갔고 A씨는 태국인 여성이 건넨 쪽지를 들고 경찰에 신고했다.

경남신문에 따르면 경찰은 이 전화번호를 추적한 끝에 번호 소유자가 유사성행위 업소를 운영한 전력이 있다는 것을 확인하고 슈퍼 인근을 탐문한 끝에 4층짜리 건물 하나를 특정했다.

해다 건물을 특정한 후 우연히 또 다른 제보가 있기도 했다.

한겨레에 따르면 경찰의 수사가 시작된 이후 경기도에 있는 한 외국인지원센터의 직원이 도움을 요청하는 태국인 여성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글을 보고 경찰에 신고하기도 했는데, 경찰이 찾아낸 건물과 같았다.

한겨레는 경찰이 곧바로 이 건물의 수색에 나서 성매매 알선 업주 김아무개(38)씨와 종업원과 태국인 여성 5명 등을 검거했다 고 전했다.

JTBC는 한국에서의 취업을 준비한 태국인 여성들이 한국인 성매매 일당에게 출입을 통제당하고 성매매를 강요받았다는 증언이 있었다고 전했다.

부산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지난 1월부터 5월까지 알선책을 통해 태국인 여성을 국내로 데려온 뒤 여권을 빼앗고 폐회로텔레비전을 통해 감시하면서 성매매를 강요한 혐의(성매매알선 등)로 김씨와 종업원, 알선책 등 6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또 성 매수자 53명을 불구속 입건하고, 태국인 여성 17명을 출입국관리사무소에 넘겼다. -한겨레(7월 4일)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