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TV] "잘생겼다"..'라스' 이효리가 이상순을 사랑하는 법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mbc

이효리가 '라디오스타'를 확실히 접수했다. 비록 스튜디오에 함께 나오진 않았지만 남편 이상순의 토크 외조가 한몫했다. 이효리가 이상순을 사랑하는 법이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5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 이효리는 "남편을 혼꾸멍 내주고 싶을 때?"라는 질문을 받고 "이상순이 국민 남편에 호감이 됐지만 저한테나 잘 맞는 거지 어디 가서 놀고 차 마시고 좋아하는 곡 기타 치면 좀 그렇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상순도 자기가 쓸 만큼은 벌지만 열정적으로 뭔가를 가정을 위해 하진 않는다. 가끔 제게 '효리야 내려놔' 이렇게 제 속을 모르는 소리를 한다. 저는 어렸을 때부터 20년 넘게 가장으로 생계를 이끌었는데"라고 덧붙였다.

한량 같은 이상순이지만 이효리의 눈에는 잘생기고 살림 잘하는 으뜸 남편이었다. 이는 JTBC '효리네 민박'을 통해서도 입증됐다. 덕분에 이상순과 이효리는 이상적인 가정을 꾸린 스타 커플로 자리매김했다.

그러나 이효리는 이를 우려했다. "돈 안 벌고 편하면 잘할 수 있다. 맞벌이 부부는 밖에서 시달리는데 서로에게 말이 편하게 나가겠나. '효리네 민박' 보면서 자괴감에 시달리는 이들이 많다더라. 종일 일하고 돌아온 가장을 이해해 달라"는 것.

m

그럼에도 이상순을 향한 이효리의 애정은 넘쳐났다. 채리나가 이상순의 외모를 지적하자 "돈만 많이 안 번다 뿐이지 다 좋다"며 "내 남편 잘생겼다"고 발끈했다. MC들에게도 "상순 오빠 못생기지 않았지?"라고 되묻기도.

하지만 동료 출연진은 이 말에 동의하지 않았다. 이효리는 "희한하네"라면서 의아해했고 윤종신이 이상순과 외모 대결에서 압승을 자신하자 기가막혀했다. 이상순은 이효리라는 든든한 아내 덕분에 의문의 1승을 거두었다.

관련 화보:

Close
이효리, 2017 제주도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