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이 김정은 참수작전 등 가상의 평양 타격 영상을 대거 공개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NORTHKOREA
North Korean Leader Kim Jong Un signs the order to carry out the test-fire of inter-continental ballistic rocket Hwasong-14 in this undated photo released by North Korea's Korean Central News Agency (KCNA) in Pyongyang, July, 4 2017. KCNA/via REUTERS ATTENTION EDITORS - THIS IMAGE WAS PROVIDED BY A THIRD PARTY. REUTERS IS UNABLE TO INDEPENDENTLY VERIFY THIS IMAGE. NO THIRD PARTY SALES. SOUTH KOREA OUT. TPX IMAGES OF THE DAY | KCNA KCNA / Reuters
인쇄

한국 군 당국이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발사에 맞서 평양 주석궁 가상 타격장면까지 공개하며 북한 응징 의지를 밝혔다. 긴장 국면이 강화되는 모양새다.

군은 이날 사거리 800㎞ 탄도미사일 현무-2C와 사거리 500㎞ 이상의 장거리 공대지미사일 타우러스, 사거리 300㎞의 슬램-ER 공대지미사일 발사 영상과 미국의 전략폭격기 B-1B의 출격 영상을 공개했다.

14

이 가운데 눈길을 끈 것은 독일에서 도입한 타우러스 장거리 공대지미사일이다. 가상의 평양을 타격하는 영상은 처음으로 공개됐다.

24

24

조선일보는 "타우러스가 휴전선에서 200㎞ 떨어진 대전 상공에서 발사돼 평양 주석궁 김정은 집무실의 창문을 맞히면서 뚫고 들어가 폭발할 수 있을 정도로 정밀한 것으로 평가된다. 전투기에 장착하는 타우러스 미사일은 최대 사거리가 500㎞에 달해 휴전선 인근에서도 북한 대부분 지역을 공격할 수 있다"고 밝혔다.

타우러스의 위력은 사거리는 500km를 넘지만, 오차가 3m밖에 안 돼, 대전에서 발사해도 평양 주요 시설을 정밀 타격할 수 있다는 점이다. 이번 영상에는 평양의 '인민무력성 지휘부'를 표시해놓고 전투기에서 발사한 타우러스가 격파하는 장면을 묘사했다.

42

타우러스의 공격을 받은 평양 김일성광장이 초토화되고 인공기가 불타는 장면도 나왔는데 영상이 약간 조잡스러운 면이 없지않아 있다.

이 밖에도 군은 현무-2C를 비롯해 북한의 지상발사대를 타격하는 킬 체인과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북한 미사일을 요격하는 한국형 미사일방어체계(KAMD), 대량응징보복(KMPR) 등 3축체계 작전을 묘사하는 영상도 공개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군 관계자는 "북한이 핵·미사일로 우리 국민과 한미동맹의 안전을 위협한다면 북한 정권 지도부를 파멸시킬 것이라는 의지를 보여주고자 전략무기 영상을 공개했다"고 말했다.

Close
김정은 신형방사포 현지 지도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