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브리오 패혈증으로 2명이 사망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RAW FISH
Seafood on ice at the fish market | AlexRaths via Getty Images
인쇄

비브리오 패혈증으로 올해 2명이 사망했다.

한겨레 7월 6일 보도에 따르면 질병관리본부는 비브리오 패혈증으로 확진된 2명의 환자가 최근 사망했으며, 이들은 알코올성 간경화와 시(C)형 간염, 당뇨 등을 앓고 있어 고위험군에 해당됐다고 5일 밝혔다.

SBS 뉴스에 의하면 최근 사망한 확진 환자 A(53·경기 안양)씨와 B(64·충남 태안)씨는 고위험군인 알코올성 간경화와 C형 간염, 당뇨를 앓고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vibrio vulnificus

비브리오 패혈증은 Vibrio vulnificus에 의한 감염이며, 비브리오균에 오염된 어패류를 날로 먹거나 피부의 상처를 통해 감염되었을 때 발생한다. 증상은 발열, 오한, 복통, 구토, 설사 등이다.

간 질환이나 당뇨, 악성종양이나 빈혈 환자, 백혈병 환자, 면역질환자 등 고위험군은 반드시 해산물을 익혀 먹고 피부에 상처가 있을 때는 바닷물에 들어가지 말아야 한다. 매일 다량의 술을 마시는 사람들도 비브리오 패혈증에 잘 걸린다. 사망률이 높은 만큼 조기 진단과 치료가 중요하다.


kakao

Also on The Huffington Post

Close
Tropical FIsh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