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의 머리카락 색이 바뀐 건 착시일까 염색일까?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최순실의 머리가 검게 변한 것은 조명과 각도의 마법으로 인한 착시일까, 염색약의 힘일까?

지난 7월 4일 공판에 출석한 최순실 씨의 머리카락 색을 두고 논란이 일고 있다. 왼쪽은 지난 3월 21일 최씨가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호송차에서 내리는 장면이고, 오른쪽이 지난 7월 5일의 모습이다.

fake news

확연히 다른 색의 머리카락. 그러나 과거 사진을 찾아보니 조도와 각도 플래시의 영항 등으로 흰 머리카락이 검은 색으로 변하는 경우가 있는 게 확실하다.

  • 2016년 12월 19일 첫 공판준비기일에 출석하는 모습은 이랬지만,
    뉴스1
  • 1월 5일 1회 공판에 출석했을 때는 불과 17일 만에 머리카락 색이 확연히 바뀌었다.
    뉴스1
  • 마찬가지로 2월 24일에는 거의 검은 머리카락으로 보였으나
    뉴스1
  • 2월 27일 다른 각도에서는 흰 머리카락이 많았다.
    뉴스1
  • 심지어 1월 17일 사진을 보면
    뉴스1
    1월 17일 재판장 외부에서의 모습.
  • 같은 날 실내에서 찍은 사진과 실외에서 찍은 사진이 전혀 달라 보인다.
    뉴스1
    1월 17일 같은 날 재판장 내부에서의 모습.





다만 지난 6월 19일~20일 이후에는 어떤 각도에서 찍은 사진에서도 흰 머리카락이 보이지 않는다는 점이 특이하다. 아래 날짜별 변천의 과정을 보면 확연하게 보일 것이다.

  • 7월 5일
  • 7월 4일
  • 7월 3일
  • 6월 30일
  • 6월 29일
  • 6월 27일
  • 6월 26일 24차 공판에 출석하는 모습
  • 6월 22일
    뉴스1
  • 6월 19일_20차 공판에 출석하는 모습 (2)
  • 6월 19일_20차 공판에 출석하는 모습
  • 6월 16일

특히 중요한 건 모근 쪽 머리카락의 색이다. 특정한 헤어 스타일을 하면 흰 머리카락을 감출 수 있기는 한데, 모근 쪽에서 올라오는 새로 난 흰 머리까지는 감추기 어렵다.

초점이 잘 맞은 사진을 확대해봐도 6월 22일 이후의 사진에서는 흰 머리카락을 찾기가 힘들다.

fake news

더 확대해도 마찬가지다.

한편 구치소에서는 염색할 수 없다는 단호한 관계자의 발언이 있어 궁금증만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

fake news

최순실 씨는 앞서 1월에도 머리카락 색깔이 갑자기 어두워져 논란이 된 바 있다. 당시 서울구치소 관계자는 “최순실 씨가 구치소에서 염색을 했다는 의혹은 사실과 다르다”라며 “구치소에서는 염색을 절대 할 수 없으며, 이는 누구에게나 똑같이 해당된다”라고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이투데이(7월 5일)

업데이트 : 2017년 7월 5일 16시 40분

연합뉴스는 7월 5일 오후 "최순실이 최근 염색한 것으로 보인다"며 "여자 수용자는 구치소에 따라서 퍼머나 염색, 머리커트 등을 (횟수 제한으로) 허용하고 있으며, 기초화장품이나 샤워용품 사용도 가능하다"고 전했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