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퍼 정상수가 술집 난동으로 또다시 입건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Mnet '쇼미더머니' 출신 래퍼 정상수가 5일 새벽 술집에서 난동을 부려 경찰 조사를 받았다.

YTN의 5일 보도에 따르면 정상수는 이날 서울 서초동의 한 술집에서 손님과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을 폭행해 "폭행 및 공무 집행 방해 혐의 등으로 불구속 입건"됐다. 정상수는 한 손님이 "자신을 비웃었다"며, 해당 남성과 일행을 폭행했고 이 과정에서 "주점 테이블과 의자를 엎"기까지 한 것으로 드러났다.

d

뉴스1에 의하면 정상수는 지난 4월, '쇼미더머니 6' 출연을 앞두고 술집 난동으로 "경찰의 테이저건을 맞고 체포"됐다. 당시 정상수는 "자중하겠다"며 방송에서 자진 하차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