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리가 타이틀곡 제목을 '블랙'으로 정한 심오한 이유를 밝혔다(화보)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 OSEN
    4일, 이효리가 4년 만의 컴백을 알리며 정규 6집 '블랙' 발매기념 쇼케이스를 열었다.

    쇼케이스는 서울 광진구 화양동 건국대학교 새천년홀에서 열렸다. 이효리는 이날 근황을 전하며 "그간 제주도에서 요가도 하면서 여유롭게 보냈다"라며 "복잡한 생활을 안 하다가 바쁘게 활동하니 재밌으면서 정신이 없다. 오랜만에 플래시 세례를 받으니 좋다"고 털어놨다.
  • OSEN
    또 컴백 시기가 늦어진 것에 대해 "나도 스스로 기다리는 시간을 가졌다. 그러다 자연스럽게 하고 싶은 마음이 생겼다"라며 "후배들과 경쟁도 하고 싶고 노래도 하고 싶다"고 밝혔다.

    타이틀곡 제목이 '블랙'인 것에 대해 이효리는 "나를 설명하는 수식어 중 컬러들이 많았다. 그런 것들을 걷어냈을 때 나는 어떨까, 사람들은 나를 좋아해줄까 궁금했다"라며 "사람이 언제나 밝을 순 없다. 나의 어두운 모습을 용기있게 보여드리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 OSEN
    그의 말대로 이번 앨범에서는 과거의 '유고걸'과 같은 밝은 느낌의 곡은 찾아보기 어렵다. 이에 대해 이효리는 "이번엔 '유고걸'과 같은 느낌을 하고 싶진 않았다. 아티스트로서 도약할 수 없을 것 같았다"라고 전했다.

    이효리는 "이젠 화려해도 예쁘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깨달았고, 그래서 많은 것을 덜어냈다"라며 "그래도 섹시한 비주얼은 포기할 수 없다"고 웃음을 자아냈다. 아래는 이날 이효리의 모습.
  • OSEN
  • OSEN
  • OSEN
  • OSEN
  • OSEN
  • OSEN
  • OSEN
  • OSEN
  • OSEN
  • OSEN
  • OSEN
  • OSEN

한편 이효리의 '블랙'은 서울을 떠나 제주에서 생활하며 받은 영감들을 담았다. 이효리는 수록곡 10곡 중 9곡을 작사, 8곡을 작곡했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