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적폐청산TF '노무현 논두렁 시계' 사건 조사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42
뉴스1
인쇄

국정원이 노무현 전 대통령의 '논두렁 시계' 사건을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국정원 적폐청산 TF가 주요 수사 대상으로 이를 선정한 가운데 사건의 실체 여부에 따라 파장이 만만치 않을 것으로 보인다.

2009년 4월 박연차 전 태광실업 대표로부터 금품 등을 받은 혐의로 대검 중수부에 소환된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이후 SBS가 2009년 5월13일자 보도에서 "노 전 대통령이 검찰 조사에서 '권양숙 여사가 1억 원짜리 명품시계 두 개를 논두렁에 버렸다'고 진술했다"고 단독 보도가 나오면서 큰 파문이 일었다.

1423

노 전 대통령 측은 관련 내용을 부인했지만 결국 노 전 대통령 죽음으로 이어지면서 '언론 플레이' 비판이 일었다.

그러나 이인규 전 대검찰청 중앙수사부장이 2015년 2월25일 경향신문과의 인터뷰에서 "(검찰이) 노 전 대통령에게 '(박연차 전 태광실업 회장으로부터 받은) 시계는 어떻게 하셨습니까'라고 묻자 노 전 대통령이 ‘문제가 불거진 뒤 (권 여사가) 바깥에 버렸다고 합디다'라고 답한 게 전부"이며 "논두렁 얘기는 나오지도 않았다. 그런데도 그런 식으로 (국정원이) 말을 만들어서 언론에 흘린 것"이라고 주장했다.

JTBC가 7월3일 보도한 바에 따르면 "국정원 적폐청산 TF는 해당 보도가 나온 과정에서 국정원이 적극 개입했는지 여부를 진상조사 할 계획이다. 당시 국정원장은 대선 개입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원세훈 전 국정원장"이라며 "진상조사가 본격화되면 국정원 전현직 직원들에 대한 조사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