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저께V] 우리는 이제서야 '진짜 이효리'를 알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마냥 화려해보였던 가요계 여왕에게도 미처 말하지 못한 아픔이 있었다. 이효리가 데뷔한지 19년이 흘러서야 비로소 자신의 진심을 털어놨다.

이효리는 지난 3일 오후 네이버 V라이브를 통해 생방송된 '효리네 스튜디오'에서 지금까지 자신의 솔로앨범들을 재조명했다.

1

kakao

2003년 솔로로 전향한 이효리는 '텐미닛' '헤이걸' '유고걸' '미스코리아' 배드 걸스' 등 수많은 히트곡들을 탄생시켰다. 이 곡들은 발매된지 오래됐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이효리만의 세련미를 자랑했다.

특히 이효리는 앨범 하나 하나마다 얽혀있는 비하인드 스토리를 들려주며 큰 재미를 선사했다. 그는 '텐미닛'에 대해 "내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노래"라고 말하는가하면 "'유고걸'을 부를 때가 서른이었는데 섹시가수로서 끝나는 줄 알았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이효리는 자신이 파격적인 스타일을 고집했던 이유도 전했다. 그는 "'치티치티뱅뱅' 때 헤어스타일을 뿔처럼 하고 비닐바지를 입었다"며 "무조건 1위를 지키고 싶다는 열망에 그런 것 같다"고 밝혔다.

무엇보다 이효리는 과거를 회상하며 자신에게 민감할 수 있는 부분도 솔직하게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앞서 그는 2집과 4집 앨범으로 표절논란에 휩싸였던 바.

언제나 당당해보였던 이효리는 "상처를 많이 받았다. 너무 부끄러워 죽고 싶다는 생각까지 했다"며 "4집 활동을 멈춘 뒤 호텔로 들어갔다. 호텔직원들이 내가 밖에 안나오자 계속 생사를 확인했었다"고 설명했다.

그동안 전혀 상상 할 수 없었던 이효리의 아픔이었다. 부와 스타라는 명성 속에 늘 눈부셨던 이효리. 정작 그는 누구에게 쉽게 의지하지도 못한 채 홀로 외로운 시간을 견뎌야했다.

이후 이효리는 다행히도 남편 이상순을 만나 안정된 삶을 꾸려나가고 있는 중. 이에 그는 이제서야 뒤늦게 자신의 상처받았던 진심을 끄집어낼 수 있게 됐다.

4일 발매되는 '블랙' 역시 이효리의 마음 속 깊은 이야기가 담긴 앨범. 이효리는 드디어 본연의 모습을 찾아 '블랙'이라는 앨범명과 여러 곡들을 만들었다. 과연 연예계 데뷔 19년, 솔로전향 14년만에 들려주는 '진짜 이효리'의 진심은 어떤 음악으로 표현됐을까.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