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외교장관이 평가하는 한미정상회담 : "원하는 부분을 다 성취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3일 최근 개최된 한미 정상회담에 대해 기대와 목표가 달성됐다고 평가했다.

강 장관은 이날 저녁 연합뉴스TV의 뉴스투나잇에 출연해 문재인 대통령의 방미(訪美) 목적을 △양 정상간 신뢰와 우애 구축 △새 정부의 정책에 대한 미측의 지지 확보 △문재인 대통령의 철학과 비전, 정책 방향에 대한 미국 조야의 여러 이해를 확산시키는 것 등 세 가지로 잡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강 장관은 이번 회담이 끝난 뒤 발표한 공동성명에 대해 "포괄적이고 내실 있는 내용이 담긴 공동성명을 만들어내자는 목표 하에 열심히 협상하고 노력했다"며 "저희가 원하는 부분을 다 성취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2

구체적으로는 △한미동맹 강화에 대한 확고한 의지 확인 △대북정책에 관한 긴밀한 공조 명시적 확인 △일자리 창출과 경제협력 등 공통의 목적에 대한 협력 강화 △글로벌 차원의 테러나 국제보건이슈 등에 대한 긴밀한 공조 등을 꼽았다.

다만 정상회담이 끝난 뒤 7시간을 넘겨서야 공동성명이 발표된 배경에 대해서는 "내용이 포괄적이다 보니 시간이 걸리는 협상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앞서 공동성명이 늦게 발표된 이유가 'Free'(자유로운)란 영어 단어 하나를 둘러싼 양측의 조율 문제였던 것으로 전해진 데 대해 "단어 하나 때문에 그렇게 됐다는 건 무리가 있다"고 일축했다.

트럼프 미 대통령이 문 대통령과의 단독 및 확대 정상회담을 마친 뒤 공동 언론발표를 통해 '무역 불균형' 문제를 제기한 것과 관련해서는 "재협상을 구체적으로 얘기한 건 아니지만 그런 의도가 있다는 것을 감지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저희로서는 FTA의 호혜성 등을 상세히 설명하고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일단 FTA의 지난 5년간 효과에 대해 분석하고 평가한 다음에 대응책을 논의하자고 제안했다"며 "재협상을 하자고 합의한 것도 아니고, 재협상을 시작한 것도 아니다"라고 재차 강조했다.

moon jae in

북핵 공조에 대해서는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이 문제를 양국간 최우선 과제라는데 뜻을 모았다"며 "구체적 정책 마련을 위해 양측간 고위급 전략협의체를 만들기로 한 만큼 기본 방향에 입각해 향후 정책 조치를 긴밀히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 밖에 강 장관은 이번주 중 독일 함부르크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만나게 될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의 대좌와 관련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는 국익과 안보 필요성에 최우선을 두고 풀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다만 대통령께서도 말씀하셨지만 배치결정 과정에 있어 중국과 충분한 외교적 협의가 부족했다는 점을 알고 있어서 그런 이해의 폭을 넓히기 위해 소통의 폭을 넓히고 진솔한 대화를 추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강 장관은 "직원들에 가까이 다가가는 장관이 되고 싶다"며 "직원들의 사기를 진작시키기 위해 혁신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할까 한다"고 말했다. 장기적으로는 외교부의 인프라와 인력을 확충할 필요가 있다며 외부 전문가와 민간인, 보다 더 많은 여성을 리더십 자리에 있게 하는 원칙을 가지고 추진하겠다는 뜻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