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준용 제보조작' 이유미씨가 "모두에게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밝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
뉴스1
인쇄

'제보 조작' 혐의로 구속된 국민의당 당원 이유미씨(38·여)가 3일 변호인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과 그의 아들 준용씨, 유권자를 비롯한 일반국민 모두에게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사죄했다.

이씨의 변호인인 차현일 변호사(36·변호사시험 2기)는 이날 오후 7시26분쯤 서울남부지검 청사를 들어서며 "이씨가 문 대통령과 준용씨, 유권자 그리고 일반국민 모두에게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을 전해달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차 변호인은 "이씨가 개인으로서 밝힐 입장이라는 게 있을 수 없다"면서도 "잘못된 행동으로 인해서 피해를 입으신 문준용씨와 당시 대통령 후보였던 문재인 대통령, 자신이 조작한 잘못된 정보로 인해서 피해를 입고 혼란을 가질 수밖에 없었던 유권자분들, 그리고 일반국민 모두에 대해서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 전해달라고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2

이어 그는 이날 오전 국민의당 진상조사단이 제보조작 사건과 관련, '이씨의 단독범행'이라고 발표한 점에 대해서는 "검찰 조사가 끝난 뒤 법정에서 변론을 통해 말씀드리겠다"는 말을 남기고 검찰 청사로 발길을 돌렸다.

지난달 26일 검찰에 긴급체포된 이후 8일 연속 쉼 없이 검찰에 소환돼 고강도 조사를 받고 있는 이씨는 이날도 오후 1시41분쯤 늘 입던 검은색 재킷 차림으로 서울 남부지검에 호송됐다. 법무부 호송 차량에서 내린 이씨는 '국민의당이 이씨의 단독 범행이라고 발표했는데 인정하는지', '오늘 이준서 전 국민의당 최고위원과 대질신문을 하게 되면 어떤 점을 소명할 것인지' 등을 묻는 취재진의 물음에 침묵으로 일관했다.

이씨는 지난 19대 대선과정에서 당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아들 준용씨가 과거 한국고용정보원 입사과정에서 특혜를 받았다는 허위사실을 조작해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이준서 전 국민의당 최고위원에게 준용씨의 파슨스스쿨 동료를 자처한 제보자의 음성변조 증언파일과 모바일 메신저를 조작해 제공한 혐의도 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