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곤 교육부장관 청문보고서가 국민의당의 '전격협조'로 채택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
뉴스1
인쇄

차수를 변경하면서까지 진통을 겪은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가 3일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의 불참속에 국민의당 소속 위원장의 직권 상정으로 채택됐다.

교문위는 이날 인사청문보고서 종합의견을 통해 "김 후보자는 오랜 교수생활과 두 차례 경기도 교육감으로 재직해 교육현장 행정 실무 경험이 풍부하고 무상급식 혁신학교 성공적 추진에서 알 수 있듯 교육정책과 전문성과 추진 역량을 갖춘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학위논문 표절 의혹에 대해서는 논문 작성 당시 기준 및 관행과 지도교수 지도 아래 엄격히 작성됐다는 해명이 신빙성 있고 서울대 박사학위 논문은 부정행위가 아닌 점 소명되는 등 자질과 도덕성을 갖추고 있다는 적격 의견이 있었다"고 했다.

2

동시에 교문위는 "후보자의 전민협 및 사이버노동대학 활동, 주한미군 철수 및 국보법 철폐 주장, 광범위한 표절의혹, 한국학술진흥재단 중복 게재, 교육감 재직 시 업무추진비 과다 사용, 연구실적 저조 등을 미뤄볼 때 자질과 도덕성에 중대한 흠결이 있다는 부적격 의견이 있었다"며 부정적 의견을 함께 제시했다.

유성엽 교문위 위원장은 "4당 간사들 간 원만한 합의를 통해 상정하고자 위원장 나름대로 많은 고민을 했고 노력을 기울였지만 김상곤 후보자 채택에 반대하는 정당들이 안타깝게 참석하지 못했다"며 "원만한 합의 없이 위원장 직권으로 상정했다는 점에 대해 거듭 양해를 구한다"고 말했다.

2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유성엽 위원장이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 소속 의원들의 불참으로 대거 빈자리가 눈에 띈다. ⓒ뉴스1

이날 청문보고서 채택은 국민의당이 당초 김 후보자에 대해 반대 입장을 유지하다 부적격 의견을 적격 의견과 병기할 경우 회의에 참여하겠다고 입장을 전격적으로 밝히면서 이뤄졌다.

김 후보자에 대해서는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이 임명철회 또는 자진사퇴를 요구하며 반대해 온 만큼 두 정당의 거센 반발이 예상된다.

두 정당 소속 의원들은 이날 교문위 전체회의에 참석하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