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청와대를 찾아 문대통령과 나눈 말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news1

문재인 대통령은 3일 청와대에서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을 접견하고 환담을 나눴다.

오바마 전 대통령이 퇴임 이후 한국을 방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를 방문한 오바마 전 대통령과 40여분간 한미정상회담 결과와 한미동맹 등을 주제로 대화를 나눴다고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윤 수석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지난 6월28일부터 7월2일까지 다녀온 한미정상회담에 대한 결과를 소개하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만나 한미동맹을 더욱 강화시키기로 하는 등 기대 이상의 성과를 거뒀다"며 "한미동맹이 더 발전할 수 있게 오바마 전 대통령의 많은 조언을 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 핵과 미사일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제재와 압박을 해나가되 대화를 병행키로 합의했다"면서 "지금은 북한이 대화의 문으로 나설 수 있는 마지막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오바마 전 대통령은 '국민의 지지가 없으면 아무 것도 할 수 없고, 반대로 국민 여론이 있다면 못할 일이 없다'는 에이브러햄 링컨 전 대통령의 어록을 인용, "많은 한국민들이 문 대통령의 성공을 기원하는 만큼 문 대통령이 국민의 기대를 충분히 충족시키리라 생각한다"고 화답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현재 미국은 여야를 떠나 한미동맹에 대해 초당적으로 전폭적인 지지를 보내고 있다"면서 "한국에 대한 미국민들의 지지가 있고 한국교민들의 강력한 지지가 있는 만큼 한미관계는 더욱 굳건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과 오바마 전 대통령은 환담에서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오바마 전 대통령 재임 당시 대북정책 기조인 '전략적 인내' 정책에 대해 실패했다고 평가한 데 대해선 대화를 나누지 않았다고 윤 수석이 전했다.

윤 수석은 "한미 FTA(자유무역협정) 대해서도 내용은 없었다"며 "오늘은 오바마 전 대통령께서 미 행정부를 대표해서 온 게 아니고 개인 자격으로 왔고, 그와 관련해 한미 현안에 대해서 얘기를 나눌 수 있는 상황이 아니었다. 덕담과 조언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오바마 전 대통령은 전날(2일) 부인 미셸 오바마 여사와 두 딸인 말리야·사샤 오바마와 함께 입국했으며, 조선일보 주최로 열리는 행사에서 대통령 재임 기간의 경험과 리더십에 대해 연설할 예정이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대통령 재임 중 네 차례 한국을 방문했다. 이번 방한은 2014년 4월25일 박근혜 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위해 방한한 이후 3년 2개월여만이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방문 때는 전직 참모 한명만 대동한 채 혼자 온 것으로 알려졌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