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이 '직접 들었다'며 간접적으로 전한 안철수의 입장 : "국민과 당에 정말 죄송한 일이 발생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AHN CHEOLSOO
Ahn Cheol-soo, presidential candidate of the People's Party, attends a televised presidential debate in Seoul, South Korea, on Friday, April 28, 2017. Most candidates to replace former President Park Geun-hye in a May 9 election have called for overhauling the family-run conglomerates known as chaebol that helped transform the nation into Asia's fourth-biggest economy following the Korean War. Photographer: SeongJoon Cho/Bloomberg via Getty Images | Bloomberg via Getty Images
인쇄

"국민과 당에 정말 죄송한 일이 발생했다."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문준용씨 특혜입사 제보조작 사건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고 김관영 의원이 3일 전했다. 국민의당 진상조사단장을 맡고 있는 김 의원은 전날 50여분 동안 안 전 대표를 대면조사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안 전 대표는 이번 사건을 "대단히 엄중하게 생각"한다며 "검찰에서 하나도 남김없이 철저하게 진상이 밝혀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고 한다.

뉴스1에 따르면, 김 의원은 '안 전 대표가 직접 한 말이냐'고 묻자 "네"라고 답했다.

안 전 대표는 사건이 불거진 이후 지금껏 단 한 번도 직접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이 때문에 당 내부에서도 시기를 놓친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한편 국민의당 진상조사단은 이날 "이유미씨의 단독범행으로 잠정 결론을 내렸다"는 자체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