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창원 골프장 살해 용의자 심천우와 강정임을 검거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경남 창원의 한 골프연습장에서 40대 여성을 납치·살해해 공개 수배된 2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중랑경찰서는 3일 오전 10시쯤 중랑구 소재 한 모텔에서 용의자 2명을 붙잡았다고 밝혔다.

경찰은 용의자 2명을 수배 의심자로 여긴 신고를 받고 출동해 이들을 검거했다.

이들은 지난 24일 오후 8시30분쯤 창원의 한 골프연습장에서 골프연습을 마치고 귀가하려던 A씨(47·여)를 스포티지에 강제로 태워 납치·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범행 후 지난 27일 새벽에 경남 함안에서 경찰과 추격전을 벌이다 스포티지를 버리고 인근 야산으로 달아났다.

경찰은 이들이 달아난 야산을 중심으로 대대적인 수색에 나섰지만 흔적을 찾지 못했다.

경찰은 지난달 28일 사건발생 5일만에 공개수사로 전환하고 수배전단을 제작, 전국에 배포했다.

news1

-아래는 해당 사건 개요-

경찰은 이들을 지난 24일 오후 창원의 한 골프연습장에서 골프 연습을 마치고 귀가하려던 A씨(47·여)가 3인조 괴한 중 2인으로 특정하고 공개수배를 내린 바 있다.

경찰은 다음날 새벽 ‘외출한 아내가 집에 돌아오지 않고 있다’는 남편의 신고로 수사에 착수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사건 발생 4일 뒤 A씨는 결국 주검으로 발견됐다.

27일 새벽 3인조 괴한 중 1명인 심모씨(29)가 경찰에 붙잡히면서 사건의 윤곽이 조금씩 드러난 바 았다.

이 사건 주범으로 지목된 심천우(31)와 강정임(36·여)은 모두 골프와 관련된 직업을 가졌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심씨와 강씨가 경남의 한 골프장에서 캐디를 하며 서로 알게 돼 함께 거주했다고 설명했다.

골프와 관련된 사정을 잘 알고 있는 이들이 골프를 치는 사람들이 부유층이라고 판단하고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경찰은 판단하고 있다.

부유층을 노렸다던 이들이 훔친 돈은 410만원 정도에 불과했다. 돈을 노린 범행이라고 보기에는 금액이 적다.

또 이들은 피해자 가족에게 몸값을 요구하지도 않았다. 금품을 노린 단순 강도 사건이 아닐 수도 있다는 의문을 갖는 이유다.

하지만 경찰은 원한이나 청부 등의 동기에 대해서는 일축하고 있다.

조사 결과 심씨는 신용불량자로 어머니 카드를 6~7개월 사용하며 4000만원 상당의 카드빚이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 카드도 범행 전날 정지됐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주범격인 심씨와 숨진 A씨를 비롯한 A씨 남편과의 연관된 연결고리가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이번 사건을 ‘금품을 노린 단순 강도 사건’으로 판단하고 있다.

심씨와 강씨가 붙잡혀야 정확한 범행동기가 조사될 것이라 전했다.

경찰은 이날까지 2인조의 검거를 위해 총력을 기울인 바 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