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상 중인 태풍 '난마돌'의 이름은 미크로네시아 유적지를 뜻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태풍 난마돌이 북상하고 있다.

nan madol

기상청에 따르면, 난마돌은 7월 2일 오전 9시를 기해 타이완 타이베이 남동족 약 760km 부근 해상에서 발생했다. 7월 3일, 오후 3시에는 타이베이 북동쪽 약 430km 부근에 도달할 듯 보인다. 기상청은 4일 새벽 3시, 서귀포 남쪽 약 160km 부근을 지나간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제주도 먼바다에는 태풍예비특보가 발표됐다.

제주도 먼 바다를 지난 난마돌은 이후 일본 규슈 북부 해상을 지난 뒤 소멸할 것으로 예보됐다.


kakao

기상청은 ‘난마돌’(NANMADOL)이란 이름이 미크로네시아에서 제출한 이름이며 유명한 유적지의 이름이라고 설명했다. ‘죽기 전에 꼭 봐야 할 세계 역사 유적 1001’에 따르면, “태평양의 베네치아”로 불리나는 난마돌은 운하를 파내 인공적으로 만든 여러 개의 작은 섬을 중심으로 세워진 곳이다. 전체 넓이는 약 18㎢에 달한다. 미크로네시아 폰페이 섬에 있다.아래는 난마돌의 사진이다.

nan madol

nan madol

태풍에 ‘난마돌’이란 이름이 붙은 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 2011년 당시 제11호 태풍의 이름도 난마돌이었다. 당시 난마돌은 필리핀 북부지역을 강타했었고, 대만 남동부에도 상륙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