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리가 "25살의 이효리가 안쓰럽다"고 말한 이유(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효리네 민박을 찾은 첫 손님들을 만난 이효리가 친근한 매력으로 주인장 포스를 뿜어냈다.

2일 오후 8시 50분 방송된 JTBC '효리네 민박'에서는 본격적인 민박이 시작된 가운데 아이유가 아르바이트생으로 등장한 모습이 담겼다.

이날 이효리는 김해에서 온 5인방 소녀들을 맞이했다. 이효리와 이상순 부부는 낯선 소녀들과의 첫 만남에 잠시 어색해했으나 소녀들의 발랄함에 금세 가까워졌다.

이효리는 외출 후 돌아온 5인방과 저녁을 먹으며 대화를 나눴다. 이효리는 "지금 직장은 없냐"고 물었고 이들은 "준비 중이다"라며 시무룩한 모습을 보였다.

승무원 준비를 한다는 한 투숙객은 "포기할까 생각 중이다. 적성에도 안 맞는 것 같고. 고민이 많다"고 말했다.

또 다른 친구는 "하고 싶은 것을 찾고 있다"며 불안한 미래를 털어놨다.

e

이효리는 이들의 말에 귀를 기울이며 "너희는 정말 예쁘게 말한다. 좋을 나이다"라며 부러워했다.

이효리는 잠들기 전 이상순에게 "25살의 저 친구들이 정말 예쁘고 귀엽다. 부러우면서도 25살의 이효리가 안쓰러워지는 마음이 들었다"며 "내 주변엔 온통 일하면서 만난 친구들뿐이었다. 작은 일에도 웃고 떠드는 저 친구들이 부럽다"고 털어놨다.

이효리는 25살 친구들과 거리를 좁히며 인간적인 매력을 보였다. 이효리는 이들에게 과즙 메이크업과 줄임말, 헤어스타일을 배우며 다가섰고, 민박객들 역시 이효리를 톱스타가 아닌 민박집 주인으로 친근하게 다가갔다.

이효리는 이들을 위해 아침 요가는 물론이고 식사 준비, 간식과 커피를 내어주며 편안한 여행이 되도록 노력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