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 문제 진전 있었다" 긍정 평가에 대한 이혜훈의 생각

게시됨: 업데이트됨:
W
뉴스1
인쇄

이혜훈 바른정당 대표는 2일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한미정상회담 성과와 관련해 "대북 문제에 있어 상당한 진전이 있었다는 일부 평가에 대해 납득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가진 당직 인선 관련 기자회견 도중 기자들로부터 관련 질문을 받고 "성과가 있었다고 평가하긴 섣부른 것 같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남북 문제에 있어 주도권을 갖는다는 게 공동 성명서에 기술이 됐다든지, 대화의 문을 열어둔다고 기술됐다든지, 이런 것이 사전에 예상하기 어려웠던 부분들이어서 진일보한 측면이 있다고 평가했는데 문장을 자세히보면 일정 조건의 단서들이 다 달려 있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단서들의 숨은 의미는 트럼프 대통령이 강력히 주장하는 비핵화를 전제 조건으로 하는 것"이라며 "비핵화도 간단한 게 아니라 완전하고 불가역적인 것으로 해석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미국 언론을 찾아보니 대부분 북핵 문제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강력한 조건에서 물러서지 않았다고 평가하고 있더라"고도 부연했다.

이어 "우리가 원하는 것을 (미국이) 넘겨준 것처럼 평가하긴 이르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정상회담 도중 합의가 안된 한미 자유무역정(FTA) 재협상, 방위비 분담 문제를 회견에서 치고 나온 것도 우리가 앞으로 숙제로 떠안을 가능성이 많다"고 주장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