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 빈곤의 상징인 손수레를 '홍보' 공간으로 활용키로 한 지자체(사진)

게시됨: 업데이트됨:
W
뉴스1
인쇄

노인 빈곤의 상징인 노인들의 '폐지 손수레'가 문화알림판으로 탈바꿈한다.

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은 ‘문화행복 손수레 프로젝트’를 실시한다고 2일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지역 노인들이 폐지 수거 때 사용하는 손수레에 지역 문화행사 관련 홍보판을 부착해 시정을 홍보하는 아이디어 상품이다.

노인들은 광고료를 받고, 행정당국은 시정을 홍보하는 '윈윈 프로젝트'인 셈이다.

w

재단은 손수레 '1호 광고'는 다음달 25일부터 27일까지 진행되는 ‘2017 청주야행-밤드리노니다’를 선정했다.

7월, 8월엔 청주야행 광고를, 9월~12월에는 2017년 청주국제공예비엔날레와 청주문화특화지역조성사업을 홍보할 예정이다.

재단은 앞서 지난 30일 청주 우암고물상에서 폐지수거 노인 4명을 대상으로 광고부착 행사를 가졌다.

재단은 문화행복 손수레가 사례비(월 10만원) 지급을 통해 폐지 줍는 노인들의 가계에 작은 도움이 되는 동시에 지역 문화행사를 골목 구석구석 알리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호일 사무총장은 “문화행복 손수레 프로젝트가 점차 확대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