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h!llywood] '옥자' 릴리 콜린스 "거식증 겪은 적 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lily collins

'옥자'(감독 봉준호)에 출연한 배우 릴리 콜린스가 신경성 식욕 부진증(거식증)을 앓았던 경험을 바탕으로 새 영화 ‘To the Bone’(투 더 본)에 녹여냈다고 밝혔다.

1일 오후 연예매체 이티뉴스는 “릴리 콜린스가 과거 식이 장애를 겪었던 경험을 바탕으로 새 영화 ‘투 더 본’에서 섭식 장애(거식증)를 겪는 젊은 여성을 연기한다”고 밝혔다. 이 영화는 넷플릭스에서 제작했다.

릴리 콜린스는 지난 목요일 열린 넷플릭스의 영화 정켓에서 “나는 배우로서 작품을 통해 내 자신과의 관계를 차단할 수 있지만 그러면서도 내가 맡은 역할에 마음과 영혼을 불어넣는다”며 “작품의 주제와 캐릭터에 관해 나와 연결이 있다. 그것은 과거의 경험에 감정적으로 반응하게 한다”고 말했다.

과거 릴리 콜린스는 식이 장애를 겪은 바 있는데 ‘투 더 본’에서도 이 같은 문제를 겪은 캐릭터를 연기하며 과거를 떠올렸다는 설명을 보탰다. 각본과 연출을 맡은 마티 녹슨 감독에게 개인적인 경험에 대해 털어놓으며 상의했다고.

그녀는 “예전에 거식증을 겪었는데, 이번 영화는 내 개인적 경험이 아니라 내 연기 능력 덕분에 함께 하게 된 것이다. 그들 덕분에, 긍정적인 경험이 아니었던 상황에, 다시 발을 들여놓을 수 있는 기회가 주어졌고 관련된 신경이 되살아났다”고 말했다.

‘투 더 본’에서 릴리 콜린스는 제대로 먹지 못해 하루 하루 말라가는 여성을 표현한다.

‘2017 선댄스 영화제’에서 최초로 상영됐다.

Close
'옥자' 촬영현장의 배우들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