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이 음주운전으로 적발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남성 힙합 듀오 리쌍 출신의 길이 음주운전으로 적발됐다.

x

1일 남대문경찰서에 따르면 길은 지난달 28일 밤 서울 남산3호터널 입구에서 B사 자동차를 세워두고 있다가 경찰의 음주단속을 받았다.

당시 길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16%로 면허취소에 해당되는 만취 상태였다. 경찰 관계자는 이날 뉴스1에 "소환 조사가 이뤄질 예정이며 행정 처분 후 검찰로 송치할 예정"이라면서 "이후 검찰 조사에 따라 기소 여부가 결정된다"고 전했다.

이에 길은 트위터에 "대리기사를 기다리던 중 차에서 깜빡 잠이 들었다"며, "잠시라도 운전대를 잡았다는 것은 분명 큰 잘못"이라고 전했다. 길은 이어 "평생 손가락질 당하고, 평생 욕을 먹어도, 입이 100개라도 할 말이 없다"며 사과했다. 아래는 길의 사과문 전문.

앞서 길은 지난 2014년 5월 서울 합정역 인근에서 만취한 상태로 운전하다 적발돼 면허가 취소된 바 있다. 이듬해인 지난 2015년 박근혜 정부의 광복 70주년 대규모 특별사면 당시 면허취소처분을 사면받았다.

한편 길은 지난 2014년 음주운전 이후 자숙기간 8개월 만에 활동을 재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