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방부가 트랜스젠더의 군 입대 허용 일정을 연기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미 국방부가 7월 1일부터 실시될 예정이었던 성전환자의 군복무 입대 허용 일정을 연기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제임스 매티스 국방 장관은 30일(현지시간) 버락 오바마 전임 행정부가 지난해 7월 결정한 성전환자의 입대 허용 일정을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military us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

다나 와이트 국방부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입대 허용 계획을 검토하고 이것의 효과에 대응하기위해 내년 1월까지 입대 허용 시행을 6개월간 연기하겠다고 밝혔다.

국방부의 결정이 발표되자 '인권캠페인재단'의 스티븐 피터스는 "현재 트랜스젠더 군인 수천 명이 국가를 위해 봉사하고 있다. 중요한 건 성 정체성이 아니다. 나라를 위해 일할 능력이 중요하다."라고 전한 바 있다.

현재 미군에 복무 중인 사람 중 성전환자가 없는 것이 아니다. 총 130만 가량의 현역 군인 중 2500~7000명이 성전환자로 알려졌다.

동성애자 등 성소수자에 부정적인 견해를 드러내온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오바마 전임 정부가 허용한 성전환자 입대 허용 조치를 번복할 것이란 전망은 일찌감치 제기됐었다. 로이터에 따르면 오바마 행정부는 지난 2016년, 트랜스젠더의 군 입대 금지 정책을 폐지하고 18개월간 '안정된 성 정체성'을 유지했을 경우에 입대를 허용할 전망이었다.

앞서 국방부는 최종 시행 지침을 확정하지 않고 '임신한 남성'을 대하는 방법 등 혼란을 최소화할 수 있는 대처법 등을 담은 가이드라인을 육군에 보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