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가 '한미FTA 재협상 합의'는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MOON JAE IN
WASHINGTON, DC - JUNE 30: President Donald Trump and South Korean President Moon Jae-in deliver joint statements in the Rose Garden of the White House on June 30, 2017 in Washington, DC. President Moon is on a three-day visit in Washington. He had an Oval Office meeting with President Trump prior to joint statements. (Photo by Alex Wong/Getty Images) | Alex Wong via Getty Images
인쇄

청와대는 30일(현지시간)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간 첫 한미정상회담 때 양국이 한미 FTA(자유무역협정) 재협상을 합의 또는 공식화했다는 보도가 나온 것에 "사실과 다르다"며 부인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요구'가 있었을 뿐, 재협상을 하기로 합의한 사실이 없다는 것.

장하성 정책실장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한미정상회담에서 FTA 재협상에 대해 양측 간 합의한 바가 없다"며 이렇게 밝혔다.

장 실장은 "금번 정상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큰 규모의 무역적자와 특히 자동차, 철강 분야에서의 무역불균형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며 일정 조치를 취하거나 또는 새로운 협상을 할 필요성을 제기했다"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한미FTA의 상호 호혜성을 강조하며 양측 실무진이 한미FTA 시행 이후 효과를 공동으로 분석, 조사 평가할 것을 제의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무역과 관련한 양측간 합의사항은 정상회담 뒤 발표된 공동발표문에 있는 내용이 전부"라고 덧붙였다.

trump korea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한미정상회담을 마친 뒤 공동 언론발표를 통해 한미FTA에 부정적 평가를 내리며 사실상 재협상을 포함한 개선을 요구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 협정이 체결된 이래로 미국의 무역적자는 110억불 이상 증가했다. 그다지 좋은 딜(deal)이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미국팀이 한국뿐만 아니라 미국한테도 좋은 딜을 만들어 도출해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문 대통령은 '한미FTA'에 대해 언급하지 않고 "경제성장과 일자리 창출을 통해 양국 국민 모두가 호혜적 성과를 더 많이 누릴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 나가기로 했다"는 원론적 수준의 발언으로 대응했다.

Close
문재인 트럼프 한미 정상회담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