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가 '엄중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는 입장을 측근을 통해 '문자메시지'로 전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
뉴스1
인쇄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문준용 제보 조작' 사건에 대해 "이번 사건을 매우 엄중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는 입장을 측근을 통해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로 보냈다.

뉴스1조선일보 등에 따르면, 김경록 전 국민의당 대변인은 30일 오후 출입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문자메시지를 발송했다.

내용을 자세히 읽어보면, 안 전 대표가 직접 말한 게 아니라 그저 '전언'이라는 걸 알 수 있다.

"오늘 안철수 전 대표가 입장표명을 할 것이라는 일부 보도가 있었다. (그러나) 오늘 입장 표명 계획은 없다."

"하지만 안 전 대표는 이번 사건을 매우 엄중하게 받아들이고 있다. 또 당의 적극적인 협조로 검찰 수사가 조속하고 철저하게 이뤄지길 바라고 있다."

"매우 엄중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는 안 전 대표는 그러나 논란이 불거진 이후 지금까지 공식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12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