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건축하는 둔촌주공아파트의 길고양이들도 주민들과 함께 이사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4

둔촌주공아파트 단지에 살고 있는 길고양이

다음달 말부터 대규모 재건축과 주민 이주가 시작될 서울 둔촌주공아파트단지에서 길고양이들을 위한 이주 계획을 세운다.

강동구는 26일 강동구청 동물복지팀, 서울시 동물보호과를 비롯해 동물권단체 '케어', '안녕, 둔촌주공아파트'의 작가 이인규, '고양이를 부탁해'의 감독 정재은 등이 참여하는 '길고양이 생태적 이주를 위한 사전 연구 모임'이 열렸다고 밝혔다.

이 '길고양이 이주 프로젝트'를 주관할 단체 이름은 '강동냥이 행복조합'으로, 길고양이뿐 아니라 이주 과정에서 발생할 유기 반려동물들에 대한 대책(주민 대상 캠페인 등)도 함께 마련한다.

강동구는 보도자료에서 "전국 최초로 민관이 함께 머리를 맞대 재건축 사업을 생태적 관점에서 바라보고 동물과 함께 공존할 수 있는 실천 방안을 모색한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며 "향후 둔촌주공 캣맘‧캣대디들이 모여 각 단지별로 돌보는 고양이 현황을 조사해 개체수를 파악하고 지도를 제작해 공유하며 길고양이 포획법, 집고양이로 순화시키는 법 등을 내용으로 하는 세미나도 개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구는 "민관협력을 통해 길고양이 생태적 이주와 유기동물 방지를 위해 지속적으로 힘쓸 계획"이라며 고양이 친화 지자체로서의 입장을 강조했다.

이 과정은 향후 영상 및 출판물로 기록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