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지율 꼴찌' 기록한 정당은 좀 놀랍기도 하고 놀랍지 않기도 하다(갤럽)

게시됨: 업데이트됨:
W
뉴스1
인쇄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80%를 나타냈다. '이혜훈 대표체제'가 출범한 바른정당의 지지율은 9%로 원내 정당 중 2위에 올랐다.

30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국갤럽이 전국 성인 1005명에게 '문 대통령이 대통령으로서의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다고 보느냐'고 물은 결과 응답자의 80%가 긍정적으로 답했다.

moon jaein

이는 지난주보다 1%포인트 오른 수치로, '잘못하고 있다'고 대답한 사람(13%)은 지난주보다 1%포인트 감소했다. '어느 쪽도 아니다'와 '모름·응답거절'은 7%로 집계됐다.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이유로는 '소통 잘함·국민공감능력'(21%)을 가장 많이 꼽았다. '공약실천'(10%), '일자리창출·비정규직 정규직화'(6%), '서민 위한 노력·복지확대'(6%), '전 정권보다 낫다'(6%), '최선을 다함·잘한다'(5%), '전반적으로 잘한다'(5%), '인사'(5%), '개혁·적폐청산'(4%)순으로 뒤를 이었다.

부정적 평가와 관련해서는 지난주와 마찬가지로 '인사문제'(42%)를 고른 응답자가 가장 많았다. '독단적·일방적·편파적'(10%), '북핵·안보'(6%)이라는 응답이 뒤를 이었다.

정당지지도는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지난주보다 2%포인트 하락했지만 48%로 1위를 지켰다.

지난 26일 이혜훈 의원이 당대표로 선출된 바른정당은 9%를 보이며 자유한국당을 꺾고 2위로 뛰어올랐다. 지난주에는 7%로 국민의당, 정의당과 같았다.


kakao

다음달 3일 당대표 선출을 앞두고 전당대회를 벌이고 있는 제1야당 한국당은 지난주보다 2%포인트 떨어진 7%를 기록했다. 정의당은 지난주와 같은 7%를 기록했다.

'문준용 제보조작 논란'을 빚고 있는 국민의당은 2%포인트 하락한 5%의 지지도를 보이며 최하위로 떨어졌다.

이번 조사는 27~29일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1005명을 대상으로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집전화 RDD 15% 포함)돼 전화조사원 인터뷰 형식으로 진행됐다.


표본오차는 ±3.1%포인트(95% 신뢰수준)이며 응답률은 20%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국민의당 지지율이 '꼴찌'를 기록한 것은 갤럽 여론조사뿐만이 아니다.

뷰스앤뉴스가 30일 '리서치뷰'의 조사 결과를 보도한 바에 따르면, 25~29일 닷새간 전국 성인 1175명을 대상으로 한 정당 지지도 조사에서도 국민의당이 꼴찌를 기록했다. 창당 후 '최저치'를 기록한 것이며, 특히 호남에서는 민주당(67%)이 국민의당(13%)을 54%포인트 차이로 압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1위 더불어민주당 (52%)


2위 자유한국당 (15%)


3위 바른정당 (8%)


4위 정의당 (7%)


5위 국민의당 (6%)

조사는 25~29일 전국 성인남녀 1175명(무선 85%, 유선 15%)을 대상으로 ARS 자동응답시스템을 이용해 임의걸기(RDD)로 진행됐다. 통계보정은 2017년 5월 말 행정자치부 주민등록인구통계에 따라 성·연령·지역별 가중치를 부여했으며, 표본오차는 95%신뢰수준에 ±2.9%포인트, 응답률은 4.0%다.(리서치뷰 6월 30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