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썰전' 전원책의 뒤를 이을 패널이 확정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1
OSEN
인쇄

JTBC '썰전'을 떠나는 전원책 변호사의 자리를 대신할 사람이 확정됐다.

전 변호사는 그간 JTBC '썰전'에서 유시민 작가와의 남다른 호흡을 과시해 왔으나, TV조선 메인뉴스 앵커로 발탁돼 29일 '썰전'의 마지막 방송을 마쳤다.

'썰전' 제작진은 30일 떠나는 전 변호사의 자리를 대신할 사람으로 박형준 전 국회사무총장이 확정됐다고 발표했다. 박 전 총장은 국회의원, 청와대 정무수석, 국회 사무총장 등 다양한 국정 경험이 있으며 다양한 시사 프로그램에도 출연한 바 있다.

1

앞서 박 전 총장은 정청래 전 국회의원과 함께 '썰전'에 출연하기도 했다.

OSEN에 따르면 제작진은 유 작가와의 '케미'를 가장 중시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유 작가는 이전에 한 인터뷰에서 '본인이 평가하는 토론 고수가 누구냐'는 질문에 박 전 총장을 꼽은 바 있으며, 두 사람은 과거 '100분 토론'에 출연해 수준 높은 토론을 선보인 바 있다.

한편 새롭게 개편된 '썰전'은 7월 6일 방송된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