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숙 여사의 첫 해외 순방 패션은 '한국의 미'를 담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지난 28일 미국으로 첫 해외 순방에 나섰다.

이날 눈에 띈 장면 중 하나는 김정숙 여사의 패션이었다. 김정숙 여사는 이날 출국 길에 흰 재킷과 검정색 상하의를 매치했다. 또한, 버선을 닮은 구두 역시 이목을 끌었다. 파이낸셜뉴스에 따르면 김 여사의 '버선 슈즈'는 버선코의 "곡선을 살린" 구두로, "김 여사의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제작"됐다.

d

워싱턴 D.C.에 도착한 직후 김 여사가 선보인 패션은 출국 길 복장과 매우 달랐다. '블랙 앤 화이트'에 중점을 둔 출국 패션과
달리, 미국 도착 당시 김 여사가 입은 복장은 '한국의 미'가 가득했다. 김정숙 여사는 파란색 나무가 그려진 흰 재킷과 흰 드레스를 입은 채 전용기에서 내렸다. 이데일리에 의하면 청와대는 김 여사의 흰 재킷에 그려진 파란색 나무 그림이 "국내 회화 작가"의 작품으로, "팍팍한 일상에 지친 현대인을 위로하는 의미"라고 설명한 바 있다. 이는 문대통령의 넥타이 색과 굉장히 잘 어울리기도 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의 '커플룩'이 화제가 되자, 청와대는 트위터를 통해 "신뢰와 편안함"을 상징하는 색이라며 "미국에서 파란을 일으키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영부인의 패션은 미국에서도 항상 이목을 끌곤 한다. 멜라니아 트럼프는 지난 5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나선 첫 해외 순방 출국길에 디자이너 에르베 피에르의 주황색 가죽 치마를 입은 바 있다.

melania saudi arab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