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파업은 기본적인 노동자의 권리": 서울 온수초의 가정통신문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모두가 잠시 불편해질 수도 있지만 ‘불편'이라고 생각하기보다는 함께 살고 있는 누군가의 권리를 지키는 일이고 그것이 결국 우리를 위한 일임을 생각해보는 계기가 되었으면 합니다.”

28일부터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을 중심으로 한 노동계 ‘총파업' 주간이 진행 중인 가운데, 이번 사회적 총파업에 학교 내 일부 교직원들이 참여하는 것을 양해해달라는 한 초등학교의 가정통신문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서울 구로구 온수동에 있는 온수초등학교는 28일, 학교장 명의로 ‘학교 비정규직 총파업 관련 안내’라는 제목의 가정통신문을 보냈다.

w

한 학부모가 공개한 가정통신문 내용을 보면, “6월29일 민주노총에서 진행하는 사회적 총파업에 우리 학교 일부 교육 실무사님들께서 노동자의 권리이자 국민 된 사람의 의무를 다하기 위해 함께 목소리를 내려고 참여하십니다”라고 소개했다.

이어 “6월29일에 학교 도서관은 개방하되 대출은 되지 않고, 학교 상담실이 운영되지 않는다”면서 “급식실 조리사님들께서는 파업에 동참하지 않으시므로 학교 급식은 예정대로 차질없이 제공되니 걱정은 하지 않으셔도 된다. 돌봄 교실도 평소와 같이 운영된다”고 공지했다.

그러면서 “모두가 잠시 불편해질 수도 있지만 ‘불편’이라고 생각하기보다는 함께 사는 누군가의 권리를 지키는 일이고 그것이 결국 우리를 위한 일임을 생각해보는 계기가 되었으면 합니다”라면서 “하루하루 열심히 땀 흘려 일하시는 모든 부모님의 지지와 배려 부탁드립니다”라고 당부했다.


kakao

온수초등학교에서는 3명의 노동자가 총파업에 참여한다. 급식을 담당하는 노동자들은 파업에 동참하려고 했다가 학생들한테 피해가 될 것을 우려해 이번 파업에는 동참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한다.

w

학교장은 노동자들의 파업에 대한 인식이 개선됐으면 좋겠다는 생각에 가정통신문을 발송하게 됐다고 설명한다. 양영식(51) 온수초 교장은 29일 <한겨레>와 한 통화에서 “학교 현장에서 일하는 비정규직 노동자분들이 많은데, 학교에서 교육을 지원하는 주체로 근무하면서 가장 기본적인 권리인 노동권이 보장되어야 한다”면서 “학교 현장이 대체로 그렇게 하지 못하고 있다. (노동자의) 파업이라는 것 자체를 편견을 갖고 다른 시선으로 바라봐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 것인데, 우리 사회나 학부모들부터 (노동자들의 파업을) 지지해주고 인식 개선이 됐으면 좋겠다고 생각해서 안내문을 보내게 됐다”고 설명했다. 양 교장은 “동의를 해주시는 학부모님이 계셔서 감사한 일”이라고 덧붙였다.

이 학교에 3학년, 5학년 자녀를 둔 학부모 김상철(서울 구로구 궁동)씨는 “학교 현장이 보수적이라고만 생각했는데,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파업에 대해서도 전향적으로 고민하고 있구나’라는 걸 알게 돼 가정통신문을 읽고 마음이 좋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