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가 비공개 자리에서 이혜훈에게 한 이야기

게시됨: 업데이트됨:
W
뉴스1
인쇄

이명박 전 대통령이 29일 이혜훈 바른정당 대표를 만나 "새로운 보수를 탄생시키는데 몸을 던져야 한다"고 밝혔다.

이 전 대통령은 이날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에 위치한 사무실에서 이혜훈 바른정당 대표의 예방을 받은 자리에서 "당선이 되었으니까 축하하고 또 기대를 많이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 전 대통령은 이 대표에게 "보수가 희생정신이 좀 부족한데 희생하고 헌신을 하면서 건강한 보수, 중도보수가 돼야 한다"며 "극우나 극좌는 사회에 맞지 않고 중도보수를 지향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kakao

이 전 대통령은 "당이 작다"는 이 대표의 말에 대해 "작다는게 큰 약점은 아니라고 본다"며 "세계적인 추세로 보면 어떻게 바르게 하나, 어떤 진로를 가지고 하느냐가 중요한거지 (당 대표로) 선출됐으니 국민이 실망하지 않도록 해줄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에 이 대표는 "(당에) 좋은 사람이 많다"며 "대통령님이 많이 끌어오셨던 그 인재들이 대부분 바른정당에 와 있다. 자유한국당에는 별로 안 남아있다"고 답했다.

e

이날 만남의 비공개 자리에서는 '박근혜 전 대통령 책임론'이 나오기도 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복수의 배석자들은 이 전 대통령이 "박 전 대통령이 잘했으면 참 좋았을 텐데, 박 전 대통령 때문에 보수가 큰일 났다. 다 없어져 버렸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고 전했다.

또한 "박 전 대통령 시절 기업인들이 하소연을 많이 했다. 재벌은 물론이고, 중소기업까지 세무조사가 워낙 많다 보니 기업할 수 없는 환경이 됐다. 잘못된 것이고, 그래서 경제가 나빠졌다"며 이 대표에게 "기업은 잘못한 사람만 벌주고 나머지는 펄펄 뛰게 하면, 경제가 저절로 살아난다"고 조언했다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