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세연 바른정당 의원이 김상곤 보고 "남자 이유미냐?" 질타한 논리

게시됨: 업데이트됨:
W
뉴스
인쇄

29일 열린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는 시작부터 김 후보자의 논문표절 의혹을 놓고 야당의 공세가 이어졌다.

야당의원들은 "김 후보자의 논문표절 의혹을 검증하기 위해 교육부에 자료를 요청했으나 이 시간까지 아무런 답변이 없다"고 질타했다.


kakao

이은재 자유한국당 의원은 "김 후보자에게 연구실적 부풀리기, 연구비 이중수령 등 의혹이 있어 교육부에 각종 자료를 요청했으나 이 시간까지 아무런 답변이 없다"며 "교수 채용경위와 재직 중 연구업적 평가를 확인하기 위해 한신대 측에도 자료를 요청했으나 (마찬가지로) 답변이 없다"고 지적했다.

같은 당 이장우 의원도 "국민의 대표기관인 국회에서 요구하는 자료에 대해 후보자를 포함한 정부기관이 조직적으로 자료제출을 하지 않고 있다"며 "국방부 장관이 군대를 기피한 격"이라고 비판했다.

w

김세연 바른정당 의원

김세연 바른정당 의원은 "김 후보자가 엉터리 자료를 보내고 어떠한 해명이나 추가적인 설명이 없었다"며 자료조작 시도 의혹을 제기했다.

김 의원은 "후보자가 참여했던 2005년 '광주민중항쟁25들'에 즈음한 '반전 평화 주한미국 철수 2005 민중선언' 전문을 요구했다"며 "그런데 어처구니없게도 제목만 저희가 요구한 자료를 붙여놓고 내용은 11월에 발표한 '아펙 정상회의 반대 성명' 내용을 보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일종의 자료 위조를 시도한 게 아니냐 의혹을 가지지 않을 수 없다"며 "자료 조작에 대해 정치권이 시끄러운데 남자 이유미 아니냐는 말을 들어도 할 말이 없을 거라 생각한다"고 비판했다.